건강에 좋은 자생부추…콜레스테롤 낮추는 퀘르세틴 8배↑

강부추. [사진=국립수목원]
국내에서 자생하는 희귀식물 ‘강부추’의 ‘퀘르세틴'(quercetin) 함량이 일반 부추보다 최고 8배 높은 것으로 발표됐다.

15일 산림청 국립수목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자생 부추인 강부추에 항산화, 항염, 항암 효능이 있는 퀘르세틴 성분 함량(0.56㎎/g)이 일반 부추의 함량(0.07㎎/g)보다 월등히 높았다.

퀘르세틴은 혈관 벽의 손상을 막고 나쁜 콜레스테롤 농도를 낮추는 등 항산화, 항염, 항암 효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강부추. 강 옆에서 주로 자란다고 해서 이름이 강부추로 불린다. [사진=국립수목원]
강부추 외에도 선부추, 한라부추,돌부추 등 국내 자생부추의 퀘르세틴 함량이 일반부추보다 뛰어났다. 부추는 전 세계적으로 750종, 한반도에 23종(남한 16종)이 분포, 양파, 마늘과 함께 관상용, 식용, 약용 식물로 이용되고 있다.

이 외에도 명이나물로 불리는 울릉산마늘도 퀘르세틴 함량이 0.28㎎/g로 일반 부추의 4배였다. 울릉산마늘도 우리나라 자생 부추속 식물이다.

국립수목원은 강부추를 비롯 자생 부추의 증식, 재배법을 연구해 보전은 물론, 농가의 새로운 소득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할 계획이다.

최승식 기자 choissi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