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 착용으로 생긴 뾰루지·여드름·흉터 치료엔?

[사진=JV_LJS/gettyimagesbank]
뾰루지와 여드름은 대개 청소년기에 생겼다가 성인이 되면서 사라진다. 하지만 올해처럼 장기간 마스크를 착용하거나 스트레스, 불규칙한 생활습관 등 외부요인이 관여하면 성인에게도 흔하게 나타난다.

마스크 착용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을 막는 필수적인 방역수칙 중 하나지만, 이로 인해 얼굴 피부의 습도와 열기가 높아지면서 뾰루지와 여드름으로 고생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마스크를 쓰고 벗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피부 마찰도 뾰루지와 여드름 발생을 악화시킨다. 마스크로 덮은 피부 부위가 간지러워 자기도 모르게 자꾸 건드리다 덧나기도 한다.

코로나19 감염이 다시 대유행하고 있는 요즘, 병원에 가기 꺼려지는 만큼 이 같은 피부 트러블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증상이 더 악화되거나 여드름 흉터가 생기기도 한다.

마스크 장기 착용으로 인한 뾰루지와 여드름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가급적 마스크를 착용한 부위를 손으로 만지지 않아야 한다. 또한, 피부에 자극이 없는 클렌징폼이나 비누로 세안하는 것이 좋다.

이미 뾰루지나 여드름이 났다면 전용 치료제를 발라 증상을 완화하고, 흉터까지 남은 상태라면 여드름 흉터 치료제를 사용하는 방법이 있다.

대표적인 뾰루지·여드름 치료제로는 동아제약의 ‘애크논 크림’이 있다. 애크논은 여드름의 영단어인 ‘애크니(Acne)’와 아님을 뜻하는 ‘논(Non)’의 합성어로, 뾰루지 및 여드름 치료에 대한 효능·효과를 가지고 있다.

이 크림의 주성분은 항염 효과와 여드름균의 지방분해효소 생성을 억제하는 이부프로펜피코놀, 항균 작용과 여드름균 증식을 억제하는 이소프로필메틸페놀이다. 특히 이소프로필메틸페놀은 기존 뾰루지·여드름 치료제의 3배에 달하는 고함량이 들어있다.

여드름 흉터 치료제로는 ‘노스카나겔’이 있다. 노스카나겔은 여드름 흉터, 수술 흉터, 비대성 흉터, 켈로이드성 흉터에 효능·효과가 있다. 제품명인 노스카나는 없음을 뜻하는 ‘노(No)’와 흉터를 의미하는 ‘스카(Scar)’의 합성어로, 흉터를 없앤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

이 흉터 치료제에 든 알란토인, 헤파린나트륨, 덱스판테놀 성분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흉터를 완화한다.

두 크림 모두 일반의약품에 해당하기 때문에, 병원 방문 없이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다. 뾰루지와 여드름이 난 부위 혹은 흉터 부위에 각 치료제를 1일 수차례 도포하면 증상을 개선할 수 있으니, 마스크 착용으로 생긴 피부 트러블을 방치하지 않도록 한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1 개의 댓글
  1. 조수아

    마스크로 인해 통풍이 되지 않아 피부가 많이 안좋아졌는데 기사를 통해 올바른 치료법을 알게되어 감사합니다!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