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했더니 염증↓”…고대 연구팀, 세계 최초 영상으로 입증

[사진=FreshSplash/gettyimagebank]
운동이 비만인의 건강에 도움이 되고 심혈관질환의 발생 위험도를 낮춘다는 사실은 널리 알려져 있다. 하지만 비만이 미치는 유해한 영향의 핵심기전인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가 운동에 의해 영향을 받는지에 대한 확실한 근거는 없었다.

그런데 최근 비만 여성에서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에 미치는 운동의 항염증 효과가 세계최초로 영상으로 규명돼 학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 연구팀 (구로병원 심혈관센터 서홍석 교수, 안암병원 핵의학과 김성은 교수, 박기수 교수)은 비만 여성 23명을 대상으로 3개월간 규칙적인 운동을 지속하며 내장지방에서의 염증활성도를 확인했다.

연구대상자들은 빠르게 걷기 30분, 달리기 20분 등 유산소 운동과 근육저항운동을 3개월간 매일 시행했다. 그 결과 내장지방 염증활성도가 절반이하로 뚜렷하게 감소하는 것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 운동에 의한 내장지방 염증 변화를 핵의학적 영상기법으로 측정한 것은 이번이 세계최초다. 한편, 내장지방 염증활성도가 감소하는 동안 체질량지수(BMI)는 평균 27.5에서 25.3으로 감소했으며, 허리둘레는 평균 83.2cm에서 81.3cm로 감소했다.

김성은 교수는 “이번 연구가 건강에 이로운 운동의 효과를 기전적으로 이해하는데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기수 교수는 “비만치료에 있어 내장비만의 염증 활성도 감소가 중요한 치료목표로 인식되고 있는데 내장비만의 염증활성도를 영상으로 볼 수 있는 핵의학적 영상기법인 18F-FDG PET/CT의 활용가치가 높다고 전망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임상내분비학지 (Clinical Endocrinology) 최근호에 게재됐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