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교차 큰 날씨에 좋은 반신욕…주의할 점은?

[사진=ILABU_Leafstock/gettyimagebank]
오늘도 전국이 따뜻한 봄 날씨를 보이겠다. 출근길은 다소 쌀쌀하지만 한낮에는 서울 기온 17도, 광주와 대구 18도까지 오르겠다. 일교차가 10도 이상 크게 벌어지므로 건강관리에 유의할 것.

☞오늘의 건강= 요즘같이 일교차가 크면 혈액순환과 신진대사가 느려지기 마련이다. 이럴 때는 반신욕이 도움이 될 수 있다. 체온보다 약간 더 뜨거운 물(37~39도)에 20~30분 정도 몸을 담그면 끝. 가슴 위쪽은 물에 잠기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반신욕은 ‘두한족열’, 즉 머리는 차갑게 하고 발은 따뜻하게 한다는 건강법에 기초한다. 반신욕을 하면 온몸의 체온이 균형을 이뤄 혈액순환이 잘 되고 혈압이 안정되며 노폐물이나 독소가 배출돼 피부 미용 효과도 볼 수 있다. 특히 평소 손발이 차거나 소화불량, 관절염으로 고생하는 사람에게 좋다.

장점이 많은 반신욕이지만 주의해야 할 점이 있다. 먼저 너무 오래하지 말 것. 장시간 반신욕을 할 경우 혈관이 확장돼 기립성 저혈압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술을 마셨다면 반신욕은 절대 금물이다. 알코올 분해로 인해 몸 속 수분이 부족한 상태에서 땀을 많이 흘리면 탈수 증세가 올 수 있다. 심할 경우 혈관이 과도하게 확장되면서 급사할 위험도 있다.

반신욕을 마친 후에는 따뜻한 물로 가볍게 샤워를 하고 두꺼운 옷을 입어 체온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 덥다고 물기를 제대로 닦지 않은 채 시원한 바람을 쐬면 감기에 걸리기 십상이기 때문이다.

이지원 기자 ljw316@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