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다리는 10대, 척추-몸통 손상은 80세 이상서 많아

[사진=ING alternative/gettyimagesbank]
손상환자가 연 1445만 명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부위별로 사지손상이 가장 많았고, 이 같은 팔·다리 손상은 특히 10대에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4~2018년간 손상 환자를 분석한 내용에 따르면, 손상 진료인원은 2018년 1445만 명으로 5년 전인 2014년 대비 1.2% 증가한 추세를 보였다.

진료비는 4조4783억 원으로 동 기간 29% 증가했다. 이 중 응급손상 진료인원은 약 10%(145만 명)로, 5년 전 대비 1.8% 감소했다.

손상부위별로는 사지손상이 856만 명으로 가장 많았고, 두경부손상 386만 명, 척추손상 386만 명, 몸통손상 363만 명 순으로 그 다음 많았다. 5년 전 대비 두경부손상은 3.5% 감소했고, 나머지 손상은 1~2% 증가했다.

성별로는 10만 명당(2018년) 남성 2만 8950명, 여성 2만 7643명으로 남성이 더 많았고, 연령대별로는 10대가 3만 3253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30대가 2만 5005명으로 가장 적었다. 5년 전 대비 80세 이상과 20~30대 환자는 늘었고, 10세 미만과 40~50대는 감소했다.

두경부손상과 사지손상은 남성환자가 많았고, 척추손상과 몸통손상은 여성환자가 많았다. 각 연령대별 공히 가장 많이 발생하는 손상부위는 사지손상이며, 손상부위별로는 두경부손상은 10세미만, 척추손상과 몸통손상은 80세이상, 사지손상은 10대에서 가장 많이 발생했다.

2018년 인구 10만 명당 응급 손상 환자 수는 10대 미만이 가장 많았고(5845명), 남성은 10대 미만(6716명), 여성은 80대 이상(5254명)에서 가장 많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