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에피스, 3분기 유럽 매출 2201억…전년比 36%↑

[사진=삼성바이오에피스]
삼성바이오에피스의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 바이오젠이 22일(현지시간) 2019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

바이오젠에 따르면,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이 3분기에 유럽에서 기록한 매출은 총 1억 8360만 불(약 2201억 원)으로 집계됐다.

제품 판매량 확대로 전년 동기(1억 3470만 불) 대비 36% 증가했으며, 여름 휴가 등 계절적 요인으로 직전 분기(1억 8440만 불) 대비 0.4% 감소했다.

3분기 총 누적 매출은 5억 4240만 불(약 6503억 원)이다. 이는 작년 연간 매출 5억 4510만 불(약 6536억 원) 을 조기에 달성한 수준이며,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작년에 이어 올해도 연간 제품 판매 실적 기록을 달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품 별 매출은 베네팔리가 1억 1590만불(약 1390억 원), 플릭사비가 1840만 불(약 220억 원), 임랄디가 4930만 불(약 591억 원)이다.

베네팔리는 유럽 주요 5개국(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꿰차고 있으며, 플릭사비는 분기별 10% 수준의 상승폭으로 꾸준히 매출이 오르고 있다.

작년 10월 출시한 임랄디는 11개월간 누적 매출이 1억 4900만 불(약 1790억 원)에 달하며, 치열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경쟁 속에서도 매출 상승세 및 시장 점유율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

삼성바이오에피스 커머셜본부장 박상진 전무는 “지속적인 판매 물량 확대를 통해 유럽 시장에서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으며, 계절적 요인으로 다소 감소한 매출은 4분기에 반등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한편 바이오젠은 실적 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약 18만 명의 환자들에게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를 처방했으며 바이오시밀러의 치료 혜택을 통해 올해 유럽에서 18억 유로의 헬스케어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