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북경대암병원-인더스마트 의료기기 공동 개발

 

서울대병원(원장 김연수)이 의료기기 개발에도 본격적으로 나선다.

서울대학교병원-북경대암병원-인더스마트(주)는 중국 북경대암병원에서 의료기기 공동연구, 임상시험, 인적 교류, 물적 자원 공동 활용 등을 위한 업무협약을 지난 17일 체결했다.

북경대암병원은 북경의과대학교의 부속병원으로 국립 암 전문병원이다. 2019년 중국 전체 암 전문병원 중 4위를 기록했고, 위암 및 종양 분야에서 뛰어난 의료진을 보유하고 있다. 지아푸 지 북경대암병원장은 국제위암학회장을 맡고 있고, 중국 위암수술 및 치료 전 과정 규범을 만든 창시자다.

인더스마트(주)는 한국전기연구원 첨단의료기기본부 스핀오프 벤처 기업으로 의료기기 분야에서 뛰어난 기술력을 자랑한다. 현재 한국과학기술연구원, LG전자, LG화학, LG이노텍 등과 협업하고 있다.  최근 서울대병원과 공동연구를 통해 세계 최초 실시간 UHD 형광 내시경을 개발했다. 현재 미국, 중국, 러시아, 베트남 등으로의 수출 계약도 진행 중이다. 인더스마트는 지난달에도 서울대병원과 함께 의료기기 연구개발 및 인력교류를 위해 미국 시더스사이나이 병원과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업무 협약은 단순한 병원과 기업의 R&D를 넘어, 한·중 최고 의료진의 지식과 기술로 국내산 의료기기를 개발한다는 데 의의가 있다. 세 기관은 구체적으로 △의료기기 개발과 임상시험의 협업 △인력 교류 △의료기기 R&D 공동 수행 △의료기기 개발과 임상시험을 위한 교육, 훈련, 컨설팅 협업 등을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예정이다.

서울대병원은 의료기기 연구개발에 대한 국가적 흐름에 맞춰 조직을 개편하고 인력을 보강하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김연수 원장은 “북경대암병원과의 협력은 단순한 의료기기 협력이 아니라 다음 세대의 새로운 산업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의료와 기술의 접점에는 의료기기가 있는 만큼 서울대병원은 앞으로도 국내 의료기기 업체의 성장을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지아푸 지 북경대암병원장은 “중국은 커다란 시장을 가지고 있는 국가이며, 서울대병원과 상호 긴밀한 친분을 기반으로 의료기기 및 인력 교류에 적극 나설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인더스마트(주) 이충희 대표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자사가 보유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최고의 기관과 임상시험과 공동연구를 하게 되어 뜻깊고, 우수한 연구 성과 및 기기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북경대암병원 초청으로 진행된 이번 업무협약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인더스마트의 형광 내시경을 기반으로 한 위장관외과 분야 협력으로 앞으로 다양한 의료기기로 확대될 예정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