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 탐구 탈모 ⑥] 좋은 샴푸? 나쁜 샴푸? 그것이 알고 싶다!

[사진=miya22/gettyimagbank]

친구에게 무시당했다가, 딸에게 화풀이하다 역공 당했다! TT;
주부 이 모 씨(45)는 최근 동창 모임에서 탈모 이야기에 끼어들었다가 무안을 당했다. 친구는 “너는 아직 계면활성제 들어간 샴푸 쓰니?”하면서 온갖 이야기를 풀어놓으며 아는 체를 했고, 다른 친구들은 맞장구를 쳤다. 이 씨는 집에 들어와서 딸에게 친구가 한 이야기를 주절주절 되풀이하며 잔소리했다. “거품 많이 내는 샴푸 펑펑 쓰면 안 돼!” 딸이 “다른 샴푸 쓰면 머리가 잘 안 감겨”라고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자 이 씨는 “엄마 시키는 대로 하지, 대머리되고 암 걸리고 싶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딸은 1시간 뒤 “엄마, 인터넷 검색해보니 그거 다 거짓말이야!”라고 반격했다.

[사진=VeryBigAlex/gettyimagbank]

온라인 쇼핑몰이나 블로그에 올라온 글 중에 특정 샴푸 성분이 해롭다는 내용이 적지 않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들은 각종 블로그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케모포비아(화학물질에 대한 공포)’를 불러일으켜 대중들의 관심을 모으기 위해 확산된 비과학적 주장이라는 것이 정통 의학계의 시각이다. 과학계에선 자칭 ‘건강 전문가’나 전문적 지식이 부족한 뷰티 전문가’들이 화학물질이 피부에 흡수돼 몸속에 쌓이는 ‘경피독(經皮毒)’의 해악을 주장하면서 소비자들의 막연한 두려움을 확신으로 만드는데 일조하고 있다고 본다. 이는 이들의 주장을 조금만 깊게 생각해 보면 쉽게 알 수 있다.

[사진=gotphotos/shutterstock]

사람들이 막연히 해롭다고 생각하는 계면활성제는 물과 기름의 성분을 함께 갖고 있어서, 오염물질을 물과 쉽게 섞이게 하는 물질이다. 비누, 치약, 샴푸 등에서 세정작용을 하는 핵심성분이다. 오랜 기간 계면활성제로 사용해 온 양잿물을 들이마시면 몸에 해롭고, 계면활성제의 PPOS, PFOA 등 성분이 강으로 흘러가면 하천 생물체에는 좋지 않겠지만, 이를 피부에 사용했다고 인체에 독성이 쌓인다는 주장은 비과학적이다.

성균관대 삼성서울병원 이동윤 교수는 “피부는 외부의 미생물이나 물질로부터 인체를 방어하는 기관이며 웬만한 물질은 피부를 통과해서 인체로 침투하지 못한다”면서 “거꾸로 독성 물질이 피부를 통해 인체로 침투하는 것도 불가능하다”고 설명한다.

[사진=Tomwang112/gettyimagbank]

인터넷에서 특히 셀파이트계 계면활성제의 해독을 주장하는 글들이 많지만, 이 성분은 화장품업계에서 거품을 만들고 오염물질을 씻어내기 위해 가장 오랫동안 사용해 온 물질이다. 국내외 수많은 독성시험에서 무해성이 입증됐으며 미국 암협회도1 설페이트계 계면활성제가 암을 유발한다는 근거가 없다고 결론 내렸다. 또한 셀파이트의 우리말은 황산염인데, 온천이나 광천수의 주요성분으로 옛날부터 피부병이나 상처의 회복, 통증 완화 등을 위해 일부러 찾은 물질이었다.

[사진=yasuhiroamano/gettyimagbank]

설파이트계 계면활성제는 화장품에서 사용 가능한 물질을 관리하는 화장품 성분 사전에 등록되어 있는 물질이며, 수십년간 전세계적으로 가장 널리, 많이 사용되고 있는 성분이다.
요즘에는 자연 유래 성분에서 셀파이트계 계면활성제를 만든다. 국내 대표적 고기능 샴푸에
들어가는 셀파이트계 계면활성제는 코코넛오일 또는 팜커넬오일 등에서 추출한 라우릴알코올에 친수성 화학물질을 붙여서 만든다

[사진=Monika Wisniewska/shutterstock]

일부 블로거들이 이야기하는 파라벤은 화장품이나 샴푸에 들어있는 방부물질이다. 파라벤
이 없다면 샴푸나 화장품은 금세 곰팡이가 피거나 썩은 냄새가 진동할 것이다. 그러나 미국
워싱턴에 본부가 있는화장품 성분 보고서‘(CIR)의 검토결과에 따르면 파라벤이 심각한 병을일으키진 않으며 일부에게서 아주 약한 알레르기 반응과 여성호르몬 효과가 가능할 정도다.

[사진=Sofia Zhuravetc/shutterstock]

강동경희대병원 피부과 심우영 교수는 그렇다고 아무 샴푸를 쓰라는 뜻은 아니며 피부 유형에 따라 성분을 따져 좋은 기능성 샴푸를 골라서 쓰는 것이 두피 건강에 이롭다고 말했다.

[사진=JackF/gettyimagbank]

특히 탈모가 걱정된다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기능성화장품 인정을 받은 상품을 쓰는 것이 좋다. 기능성 샴푸는 머리카락, 두피의 바깥층과 모근 부위에서 영양을 공급하고 이물질을 제거하여 두피와 모발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도움을 준다. 기능성 샴푸는 탈모를 예기하는 전조증상을 케어 하는데 도움을 줄 수는 있지만 발모를 보장하지는 않으며, 유전적 요인에 따른 탈모에는 큰 효과를 기대할 수가 없다.

[사진=BLACKDAY/shutterstock]

또 아무리 천연 유래의 성분들이 풍부한 고품질 샴푸라도 샤워 후 계면활성제를 비롯한 샴푸의 성분이 남아있으면, 미생물이나 피지 등과 엉겨서 염증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철저하게 헹궈야 한다. 여름에는 자외선의 직간접 공격을 받거나 두피가 온갖 물질 때문에 두피가 더러워져 염증반응이 일어날 수 있으므로 골고루 샴푸한 뒤 두피를 자극하면서 철저히 헹구는 것이 좋다.

*코메디닷컴과 아모레퍼시픽두피과학연구소는 ‘1000만 탈모시대를 맞아 8회에 걸쳐 탈모 고민을 줄이기 위한 방법을 심층적으로 모색한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