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 건져내지 마세요..위암 위험 낮추는 파의 효능들

[사진=Magic Mine/shutterstock]

일부 어린이나 성인 가운데 국이나 반찬에 있는 파를 먹지 않는 경우가 있다. 파는 음식의 맛을 낼 뿐 아니라 각종 질병 예방과 치료에 좋고 위암 위험을 낮추는데도 도움이 된다. 전문가들은 “파는 꼭 먹어야 한다”고 강조한다.

국립암센터-국가암정보센터는  파, 마늘, 양파 등 백합과 채소가 위암 발생 위험을 낮춘다고 했다. 세계암연구재단(WCRF)의 연구 결과를 인용해  백합과 채소에 포함된 항산화물질(antioxidants)이 항암 작용을 하기 때문이라고 했다.

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고 잘 알려진 항산화물질은 활성산소(유해물질)로 인한 몸의 손상과 노화(산화)를 막아준다. 인체 내에 자연적으로 존재하는 것도 있지만 음식이나 약제를 통해 섭취해야 하는 것도 있다. 비타민 E와 C, 베타카로틴, 셀레늄, 멜라토닌, 플라보노이드, 폴리페놀, 프로폴리스 등이 대표적이다.

양파에 풍부한 알리신 성분은 체내의 돌연변이 물질을 막아줘 암 세포가 생기는 것을 미리 차단할 수 있다. 위 점막의 염증을 줄이는데 좋은 케르세틴 성분도  많이 들어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영양학회의 ‘한국 영양소 섭취 기준’에 따르면 신선한 음식 외에 건강기능식품까지 먹을 때, 한국인의 영양소 섭취 기준보다 많이 먹게 될 수가 있다.

이정은 서울대 교수(식품영양학과)는 “평소 일반적인 식사로 건강을 유지하고 있는데도 추가로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해 영양 과잉이 되면 오히려 건강을 해칠 수도 있다”고 했다.

질병관리본부 역시 보충제 섭취로 부족한 영양소를 보충할 수 있지만, 이와 동시에 일부 영양소(철, 비타민 A)의 과잉섭취 분율이 증가하는 등 보충제로 인한 영양소 섭취가 과도하게 많아질 수 있다고 했다.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암 예방에 좋은 항산화 영양소는 과일과 채소에 풍부하고 신선한 식품으로 섭취해야 암 예방 효과가 있다. 그러나 영양보충제로 항산화물질을 섭취하는 경우 암 예방 효과가 뚜렷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위암을 예방하려면 백합과 채소 등의 섭취와 함께 짠 음식, 부패한 음식, 질산염이 많이 포함된 음식(햄 소세지 등), 불에 탄 음식은 어릴 때부터 삼가야 한다. 흡연자가 위암에 걸릴 확률은 비흡연자에 비해 3~4배나 되기 때문에 꼭 금연해야 한다.

위암은 가족력도 있기 때문에 부모나 형제 중 환자가 있다면 정기검진을 반드시 해야 한다.  만성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이형성이 있는 사람이 헬리코박터 파일로리균에 감염되었다면 치료를 서둘러야 위암 예방에 도움이 된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