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부위장관촬영

설명

개요

하부위장관촬영 검사는 설사, 변비, 가는 변, 혈변, 복부의멍울, 체중감소, 복통, 복부불쾌감 등의 증상이 있을 때 필요하나, 정기적으로 3~5년에 1번 정도 필요합니다. 진단이 가능한 질병으로는 대장염, 대장궤양, 대장협착, 대장결핵, 대장게실, 창자중첩, 대장암및 과민성대장염 등이 있습니다.

 

창자천공 등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일반적으로 대장(큰창자) 촬영을 하는 데 금기 병증은 없습니다. 검사 때 약제(바륨현탁액)와 공기를 같이 항문으로 넣으므로 대변이 마려운 정도의불쾌감은 있습니다.

 

검사는 엑스선(X-선) 촬영장치의테이블 위에 환자를 눕게 하고 엑스선(X-선) 발생장치 반대편에위치한 영상증배관을 통해 인체를 투과한 엑스선 영상을 증폭해 모니터로 관찰합니다. 환자에게 엑스선 투과가잘 안 되는 바륨현탁액을 항문을 통해서 공기와 함께 주입하며 큰창자(대장)의 모양 및 병변을 모니터로 직접 보면서 촬영합니다. 촬영은 20~30분 걸립니다.

 

검사 방법

하부위장관촬영 검사는 큰창자가 깨끗하게 비워져야 결과가 정확하므로 검사를 하기 전에 큰창자 내의 변을 모두체외로 배출해야 합니다. 이를 위해서는 병원에서 지시하는 대로 검사 전날부터 식사와 하제(설사약)를 시간표에 맞추어서 먹어야 합니다.

 

촬영 시 바륨현탁액과 공기를 항문을 통해서 주입하며, 모니터를통해서 큰창자의 모양과 병변을 확인합니다. 이때 환자는 큰창자 점막에 바륨이 골고루 코팅되도록 빙글빙글돌아눕는 운동을 합니다. 큰창자에 주입된 바륨현탁액이 골고루 분포된 것을 확인한 후 모니터로 큰창자의각 부분을 확인하며 촬영합니다. 촬영이 끝날 때까지는 대변이 마려워도 참아야 하며, 촬영이 끝나면 담당자가 화장실로 안내합니다.

코메디닷컴 관리자 kormedi@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