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육운동하면 추위 덜 탄다 (연구)

[사진=ESB Professional/shutterstock]
뚱뚱한 사람은 추위를 덜 탄다. 체내 지방이 보온효과를 일으키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근육은 추위와 무관할까?

그렇지 않다. 최근 연구에 의하면 근육운동도 열심히 해야 추위를 보다 잘 견딜 수 있다.

날씨가 추우면 온몸이 덜덜 떨린다. 열을 생성하기 위한 근육 떨림 현상이다. 문제는 이런 작용이 근육 피로도를 높인다는 점이다. 근육이 피곤을 느끼면 열을 만들어내기 어렵고 추위를 견디기도 힘들어진다.

그렇다면 근육 피로도를 낮추는 방법은 무엇일까? 최근 생리학저널(Journal of Physiology)에 실린 논문에 의하면 운동이 근육 피로도를 떨어뜨린다.

추운 지역에 살거나 오랫동안 저온에 노출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은 근육운동을 더욱 열심히 해야 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근육 떨림은 우리 몸이 추위를 방어하는 기본 전략이다. 근육이 떨리는 과정에서 열이 발생해 몸을 덥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시간이 지나 연료가 소진되면 근육이 극심한 피로감을 느끼게 된다. 이로 인해 열을 제대로 생산하지 못하게 된다는 것.

반면 팔다리 근육을 강화하는 운동을 하면 근육이 피로감을 덜 느껴, 보다 오랫동안 근육 떨림을 유지할 수 있다. 보다 장시간 체온을 유지할 수 있게 된다는 의미다.

이번 연구를 진행한 캐나다 궬프대학교와 덴마크 코펜하겐대학교 공동 연구팀은 쥐 실험을 통해 이러한 사실을 증명했다. 실험쥐에게 쳇바퀴 운동을 하도록 한 다음 차가운 기온에 노출시키는 실험을 진행한 것.

그 결과, 운동을 하지 않은 쥐 그룹보다 운동을 한 쥐 그룹이 심부 체온을 보다 잘 유지했고, 이는 추위를 잘 견디는 결과로 이어졌다.

단 이번 연구는 추위에 노출된 쥐들의 근육 활동량을 직접 측정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보다 명확한 증거를 얻기 위한 추가 실험이 필요하다.

연구팀은 근육운동이 추위로부터 몸을 보호하는 기능을 하는 것으로 보이는 만큼, 추위에 노출되는 활동이 많은 사람은 필히 운동을 하는 편이 좋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