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병원 가장 많이 가는 나라…OECD 1위

[사진=hxdbzxy/shutterstock]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국가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이 병원 외래 진료를 가장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국민건강보험공단은 지난 14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보건 통계 2018’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통계 자료에 따르면, 한국은 2016년 기준 국민 1인당 의사에게 외래 진료를 받은 횟수가 연간 17회로 OECD 35개 회원국 중 가장 잦았다.

한국을 포함한 상위 5개 국가는 일본(12.8회), 슬로바키아(11.5회), 체코(11.1회), 헝가리(11.1회)였다. OECD 평균은 연간 6.9회 수준이다.

한국인의 치과 외래 진료 횟수, 병원 입원 기간도 최상위권을 기록했다. 한국은 2016년 기준 국민 1인당 치과 의사에게 외래 진료를 밧은 쵯수가 연간 3.2회로 일본과 함께 공동 1위를 차지했다. OECD 평균은 1.3회였다.

2016년 기준 한국 환자 1인당 평균 병원 재원 일수는 18.1일로 일본(28.5일)에 이어 2위를 차지했다. OECD 평균인 8.1일보다 연간 10일이나 더 오래 입원한 셈. 반면 멕시코(3.8일), 터키(4.0일), 네덜란드(5.0일) 등은 환자 1인당 평균 재원 일수가 5일 이하로 짧았다.

2016년 기준 출생아 1000명 당 제왕절개 시술 건수는 394.9건으로 OECD 국가 중 4번째로 많았다. OECD 평균은 280.6건으로, 터키(531.5건), 칠레(465.8건), 멕시코(459.4건)가 최상위권을 차지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