엉덩이 단련하면 무릎 통증 줄어

엉덩이를 튼튼히 단련시키면 무릎 통증을 줄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퍼듀 대학교 연구팀은 달리면 무릎에 통증이 생기는 슬개대퇴증후군이 있는 여성 달리기 선수 11명에게 6주 동안 매주 2번 30~40분 엉덩이 강화 훈련을 시켰다. 한쪽 다리를 들어 올리거나 탄력밴드를 이용해 엉덩이를 단련시키는 훈련이었다.

연구팀은 운동 전후의 무릎 통증 정도를 1~10점으로 측정했다. 3은 달리기를 시작할 때 한번 통증을 느끼는 것이고, 7은 달리기를 멈춰야 할 정도로 매우 강한 고통을 느끼는 것을 의미한다.

엉덩이 운동을 한 이들은 그렇지 않은 이들에 비해 엉덩이 근력이 더 강화됐으며 무릎 통증도 뚜렷이 줄었다. 7정도의 무릎 통증을 호소하던 선수들은 2로 떨어졌으며 통증이 사라진 선수도 있었다.

슬개대퇴증후군은 여성 달리기 선수들이 겪는 가장 흔한 질환으로 허벅지와 무릎 뼈 뒤쪽 이상으로 생긴다. 달리기를 시작하는 순간에는 고통이 없지만, 달리는 중간에 무릎이 아파오기 시작하며 점점 통증이 더 심해진다.

연구팀은 “슬개대퇴증후군은 연골을 손상시키며 관절염과 비슷한 방식으로 뼈에 악영향을 미친다”며 “엉덩이를 단련하면 무릎 통증이 현저히 감소하는 것을 이번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The effect of hip muscle strengthening on pain when running in females with patellofemoral pain)는 미국스포츠학회(ACSM) 연례 학술대회에서 발표됐다.

[사진=Dobo Kristian/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