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대 부인암 증가…수술 후 임신 가능할까?

흔히 부인암으로 불리는 자궁경부암·난소암·자궁내막암은 보통 40세 이상 결혼한 여성에게 생긴다. 하지만 최근에는 출산 경험이 없거나 결혼도 하지 않은 20·30대 젊은 여성에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어 치료 후 임신 및 출산을 걱정하는 사람 또한 늘어나고 있다.

국가암정보센터의 자료에 따르면 지난 10년간 20대와 30대의 여성에서 난소암과 자궁내막암의 발생이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는 가운데, 특히 자궁내막암은 2006년에 10만 명당 7.8명에서 2015년 13.9명으로 2배 정도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전 세계적으로 감소 추세에 있는 자궁경부암 역시 20~30대 한국 여성에서는 감소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상황에 부인암의 치료는 자궁이나 난소의 절제술이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가임력 보존이 쉽지 않다. 그러나, 최근 의료기술의 발전으로 초기에 발견되는 부인암인 경우나 수술 방법에 따라 수술 범위를 최소화하여 가임력 보존율이 높아지고 있어 희망을 주고 있다.

난소암은 생식세포종양, 경계성 난소암, 그리고 상피성 난소암 1기 초기에 발견된 경우에는 이환된 난소는 절제를 하고 자궁과 반대쪽 난소를 보존할 수가 있다. 자궁내막암은 자궁내막모양샘암종이고 병기가 초기이며 분화도가 좋은 경우에 전이 소견이 없다면 내막에 있는 암을 긁어내는 자궁내막소파술 또는 자궁경을 통한 병변 절제 후 고용량 호르몬 치료로 완치에 도달함으로써 자궁 및 난소를 보존할 수 있다.

자궁경부암에서는 암 침윤의 수평적 확산이 7.0밀리미터 미만이고, 기질 침윤의 깊이가 3.0밀리미터 미만인 경우의 병기 IA1에서는 자궁절제를 하지 않고 자궁경부의 종양만 잘라내는 경부원추절제술만으로 완치할 수 있다. 또한 기질 침윤 깊이가 3.0밀리미터 이상 5.0밀리미터 미만인 경우인 병기 IA2 및 종양 크기가 4센티미터 이하인 IB1 병기암의 일부에서는 전이소견이 없다는 전제 조건이 만족이 된다면 근치적자궁목절제술을 통하여 자궁목만 제거하고, 자궁의 체부를 분리하여 남긴 후 질과 연결해 주어 자궁을 보존할 수 있다.

중앙대학교병원 산부인과 이은주 교수는 “흔히들 부인암이라고 하면 무조건 자궁을 적출해 임신, 출산이 어렵다고 생각하는데, 초기에 발견하면 재발의 위험성을 꼼꼼하게 점검해 병변만 절제하거나 수술을 하고도 임신과 출산이 가능하다”며 “단일공 복강경이나 로봇을 이용해 정밀하게 최소 침습 수술로 자궁과 난소의 손상을 최소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하지만 부인암의 수술적 치료로 가임력을 보존하였다고 하여도 수술 후 조직검사에서 재발의 위험도가 높게 나온 경우나 실제로 재발을 한 경우에는 방사선 치료 또는 항암치료가 불가피하다. 이러한 치료들은 자궁내막 및 난소를 손상시켜 난임을 유발할 수 있으며, 특히 방사선 치료는 손상 정도가 클 수 있기 때문에 가임력 보존 수술을 하였다 하더라도 가임력을 잃을 수 있다.

이은주 교수는 “항암치료 역시 약제마다 정도가 다르긴 하지만 난소 기능의 손상이 불가피하기 때문에 항암치료를 시행하기 전에 배아 냉동보존 또는 난자 냉동보존을 하여 항암 치료가 끝난 후에 임신을 위해 사용하도록 비축해 둘 수 있다”고 조언했다.

[사진=Syda Productions/shutterstock]

연희진 기자 miro22@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