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동네 의원 중심 만성 질환 관리 사업 추진

일차 의료 중심의 만성 질환 관리를 위한 사업 추진단, 전문가-민간 위원회가 발족한다.

보건복지부는 오는 26일 “일차 의료 중심의 만성 질환 관리 정책 추진을 위해 관련 기관이 공동 참여하는 ‘일차 의료 만성 질환 관리 추진단’을 발족하고 관련 기관과 함께 공동 결의문 서명식을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일차 의료 만성 질환 관리 추진단은 향후 ‘일차 의료를 중심으로 하는 지역 연계형 만성 질환 예방 관리 체계 구축’ 사업을 통해 우리 사회가 당면한 고령화 및 만성 질환 문제에 대응한다. 추진단에는 복지부, 질병관리본부,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한국보건의료연구원, 한국건강증진개발원 등이 참여한다.

추진단은 이번 사업을 통해 ▲ 동네 의원을 중심으로 새로운 일차 의료 만성 질환 관리 사업 추진 ▲ 일차 의료 질 제고 지원 ▲지역 보건 의료 자원 간 연계 ▲ 보건의료를 연계한 커뮤니티 케어 시행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보건 당국은 추진단 외에 학회, 의료계, 환자-소비자 단체 대표 등이 참여한 일차 의료 만성 질환 관리 추진위원회를 함께 운영한다. 위원회는 본 사업의 추진과 관련된 주요 사항을 논의, 지원한다. 또 일차 의료를 통한 국민 건강 증진 체계 혁신을 위해 민관 협력 방안을 발굴할 예정이다.

보건 당국과 참여 기관 대표가 서명하는 공동 결의문에는 ▲ 일차 의료 활성화 정책 개발 및 시행 ▲국민, 의료계 등과 상호 협력, 소통 기반 정책 추진 ▲ 지역의 다양한 자원 연계, 공유 시스템 구축 지원 등의 비전이 제시된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민들은 일차 의료를 신뢰하며 이용할 수 있어야 하고 일선 의료 기관은 만성 질환의 예방, 관리를 위한 적정 서비스를 수행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또 “지역 사회는 이를 위한 자원 연계, 자원 활용 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 의료 기관, 지역 사회의 변화를 위해 박능후 장관은 “일차 의료를 지원하고 강화하는 국가 차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박 장관은 “복지부뿐만 아니라 관련 기관의 참여를 유도하고 다각적인 소통을 통해 문제를 해결하도록 지속적인 지원을 해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맹미선 기자 twilight@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