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등학생 학부모 “컵라면보다 봉지라면 먹여요”

초등학교에 다니는 어린 자녀를 둔 학부모 4명 중 1명은 비싸더라도 환경호르몬을 최소화한 제품을 구입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호르몬에 노출되지 않도록 학부모들이 가장 많이 하는 행동은 컵라면보다 봉지라면 먹기였다.

한양대 환경호르몬 대체물질 개발 사업단이 지난해 전국 초등학생 학부모 1000명을 대상으로 환경호르몬 관련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한양대 생명과학부 계명찬 교수가 단장으로 있는 이 사업단은 과학기술정부통신부의 지원을 받아 이런 연구결과를 내놓았다고 26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이 전했다.

이 연구에 의하면 초등학생 학부모의 60.7%가 환경호르몬에 대해 알고 있다고 답했다. 가장 잘 알고 있는 환경호르몬은 다이옥신(22.6%)이었고, 그 다음은 카드뮴 등의 중금속(20.8%), DDT 등의 농약(19.7%), 비스페놀-A(13.6%) 순이었다.

환경호르몬을 유발한다고 인식하는 제품은 라면용기(16.9%), 플라스틱 밀폐용기(16.3%), 페트병(15.2%), 샴푸·세제(13.3%), 방향제·향수(11.9%) 등이 있었다.

환경호르몬 노출을 줄이기 위해 일상에서 하는 구체적인 노력으로는 ‘가능하면 컵라면보다 봉지라면을 먹는다’가 67.7%로 가장 많았고 ‘일회용품의 사용을 자제한다'(59.6%)와 ‘뜨거운 음식을 플라스틱 용기에 담지 않는다'(59.2%)가 그 다음 순이었다.

환경호르몬을 위험하다고 보는 학부모는 전체의 86.9%였고, 자녀가 환경호르몬의 악영향을 받을까봐 불안하다는 응답률은 79.3%였다. 23.9%는 환경호르몬 노출을 최소화한 제품을 구매하기 위해 추가 비용을 부담할 의향이 있다고 답했다.

밀폐용기 등에서 ‘인체에 무해한’ 등의 문구를 확인하는 학부모의 비율은 전체의 51.4%였다. ‘프리(free)’란 문구가 있는 제품을 일부러 구입한다는 응답자도 50.2%에 달했다.

환경호르몬 관련 정보 제공 기관 중 신뢰도가 가장 높은 곳은 연구기관(80.3%)이었고, 대학(67.3%), 시민단체와 소비자단체(67.3%), 병원(64.4%), TV와 라디오(61.9%), 초·중·고교(61.1%), 신문사와 잡지사(56.6%), 정부기관(56.6%)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사진=TMON/shutterstock]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