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에스티, 미국 뉴로보에 1900억원 라이선스 아웃 계약

동아에스티(대표이사 부회장 강수형)는 자사 연구진이 개발한 당뇨병성신경병증치료제 ‘DA-9801’을 미국의 천연물 신약 개발회사 뉴로보 파마슈티컬스(NeuroBo Pharmaceuticals)에게 기술 이전하는 계약을 맺었다고 18일 밝혔다.

동아에스티는 계약금 200만 달러(약 21억 원)와 뉴로보의 지분 5%를 받는다. 단계에 따라 최대 1억7800만 달러(약 1900억 원)까지 받을 수 있다. 상업화 뒤 판매 로열티는 따로 있다. 뉴로보는 DA-9801의 전 세계 임상시험 및, 허가, 판매 등을 담당키로 했다. 국내 판매권은 동아에스티가 독점 보유한다.

DA-9801은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로 진통효과와 신경재생 효과를 가진 천연물 의약품이다.

이 제품은 산업통상자원부의 ‘바이오의료기기 산업 융합원천기술 개발사업’의 지원 과제에 선정됐고 미국에서 임상2상을 성공적으로 완료해 현재 3상을 앞두고 있다. 미국 임상2상에서 12주간 환자 128명에 투여했더니 50%의 환자에서 통증이 절반 이상 감소되는 효과가 확인됐다.

미국 보스턴에 위치한 뉴로보 파마슈티컬스는 신약개발 전문 기업인 제이케이 바이오파마솔루션스(JK BioPharma Solutions)와 하버드대 의대 신경과 로이 프리만(Roy Freeman) 박사가 공동 설립한 회사다.

강수형 동아에스티 부회장은 “뉴로보의 설립자인 프리만 박사는 신경병증 치료제 분야에서 괄목할만한 업적을 쌓아온 분으로, 천연물 의약품 분야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열 최적임자”라면서 “뉴로보의 성공적인 개발을 통해 동아에스티 천연물 의약품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앞당길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