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매, 걱정, 침대…걸음걸이의 비밀 3

걸음을 걷는 모양새, 즉 걸음걸이를 보면 노인의 치매 위험과 같은 건강 상태를 점쳐 볼 수 있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프리벤션닷컴’이 걸음걸이와 건강의 관련성에 대해 소개했다.

1. 걸음걸이 느리면 치매 위험 높다

나이 든 부모님의 치매가 걱정된다면 평소 걸음걸이를 유심히 관찰해 보도록 하자. 손의 쥐는 힘과 더불어 걸음걸이로 치매와 심장 발작 발병 여부를 예측할 수 있기 때문이다.

미국 보스턴메디컬센터(BMC) 연구팀은 평균 연령 62세의 노인 2400여 명의 보행 속도와 악력, 두뇌 상태 간의 상관관계에 대해 관찰했다.

11년간의 추적 관찰 결과, 보행 속도를 측정했던 당시 느리게 걷는 사람들이 빨리 걷는 사람들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4명이 치매에 걸렸고 70명은 심장 발작을 일으킨 가운데, 관찰을 시작할 때 보행 속도가 느렸던 사람들은 빨리 걷는 이들에 비해 치매 발병률이 1.5배 더 높았다.

2. 자꾸 왼쪽으로 걷는다면 걱정이 많다

걸을 때 왼쪽으로 향하는 사람이 있다면 평소 잔걱정이 많은 사람일 수 있다. 걱정이 걸음걸이까지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영국 켄트 대학교 연구팀은 실험 대상자들에게 평소 걱정이 많은지, 차분한 성향인지 설문지를 작성하도록 했다. 그리고 목표물을 향해 똑바로 걷도록 요청하고 걸음걸이를 지켜봤다.

그 결과, 걱정 지수가 높은 사람들이 차분한 사람들보다 걸을 때 왼쪽 방향으로 향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는 우뇌 활동과 연관이 있는 현상으로, 염려-긴장-걱정 등 기분과 감성을 관장하는 우뇌 활동으로 인해 몸은 그 반대로 왼쪽으로 더 움직인다는 것이다.

3. 힘차게 걸으면 침대에서도…

힘차게 걷는 성인 여성 가운데 힘차고 자유롭게 걷는 모습을 보인다면 침대에서도 활기찰 가능성이 높다. 벨기에 연구팀은 걸음걸이를 통해 여성이 성생활에서 얼마나 절정을 느끼는지 알아보는 연구를 진행했다.

여성이 힘이 있고 자유로운 보폭으로 걸을수록 침실에서 더 많은 극치감을 느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참가 여성들에게 성생활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뒤 참가자들이 인식하지 못한 사이 이들의 걸음걸이를 관찰했다. 공공장소에서 걷는 모습을 비디오로 몰래 촬영한 것이다.

그리고 녹화된 영상은 이들 여성들의 성생활 정보에 들은 바가 없는 성의학자 2명에 의해 분석됐다. 종합적인 결론에 따르면 유연하고 힘차고 관능적이며 자유로운 걸음을 걷는 여성이 성생활에서도 절정 경험이 풍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Oleg Troino/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