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처럼 ‘유리 천장’ 허무는 한미약품

문재인 정부가 장관 등 주요 요직에 여성을 적극적으로 등용하는 가운데 제약업계에서도 이른바 여성에 대한 유리 천장이 허물어지고 있다. 특히 한미약품의 여성 임원 비율은 국내 10대 그룹 평균 2.4% 대비 10배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한미약품이 양성 평등 주간(7월 1일~7일)을 앞두고 자체 조사한 그룹사 인력 분포 현황에 따르면, 한미약품(지주사 한미사이언스 포함) 전체 임원(이사대우 이상) 46명 가운데 여성은 11명으로, 24%였다.

한미약품 전체 임직원 수는 2246명으로 그 가운데 640명(28%)이 여성이다. 여성 임원 비율이 전체 여성 임직원 비율에 근접하고 있다는 점에서 여성들의 유리 천장이 허물어지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한미약품의 여성 임원은 전무 1명, 상무 6명, 이사대우 4명으로, 임상, 개발, 해외 사업, 연구 등 전문 분야뿐 아니라 과거 남성 임원이 주로 맡았던 공장 책임자, 마케팅·비즈니스 부문도 맡고 있다.

이에 대해 한미약품은 “연구 개발(R&D) 경영을 통해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한편, 여성의 유리 천장을 허무는 양성 평등 정책에도 앞장서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국내 60대 상장 제약회사의 여성 임원 비율은 10% 미만으로, 한미약품은 그 2배 이상 높은 수치다.

특히 한미약품의 R&D 업무가 집중되고 있는 서울 송파구 본사와 경기도 동탄 연구센터의 경우 전체 근무 인력 가운데 절반 이상이 여성인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 본사는 임직원 290명 중 165명(57%), 연구센터는 113명 중 62명(55%)이 여성이다.

한미약품은 양성 평등 문화 정착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다양한 시책도 펼치고 있다.

한미약품은 출산 전후 휴가 및 육아 휴직을 장려하고 있으며, 여성 전용 휴게실 등을 설치해 여성 직원의 편의를 높였다. 자녀 출산 시 15만 원 상당의 ‘아기용품을 담은 바구니’ 선물을 제공하고, 출산 휴가 이후 복직 시 남녀 구분 없이 탄력 근무제를 적용 중이다.

한미약품은 이 같은 노력을 인정받아 2009년 송파구청 ‘여성이 일하기 좋은 기업’으로 선정됐으며, 한미약품 계열사 제이브이엠(JVM)은 최근 남녀 고용 평등 우수 기업으로 국무총리 표창을 받았다.

한미약품 대표이사 우종수 사장은 “한미약품의 기업 이념인 ‘인간 존중’과 ‘가치 창조’ 실현을 위해 양성 평등과 여성 친화 경영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앞으로도 복지 서비스 확충 및 교육 프로그램 지원 등을 통해 우수 여성 인력 고용을 확대하고 여성 임직원이 핵심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