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구워 먹을 때 소금 찍지 마라

소시지나 베이컨처럼 가공 처리한 고기를 많이 먹으면 심장병과 당뇨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여러 차례 나온 바 있다.

이와 관련해 가공하지 않은 고기도 소금을 찍지 않아야 보다 안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불에 구워 먹되 소금 대신 허브나 후추로 간을 맞추라는 것이다.

미국 하버드대학교 공중 보건대 연구팀은 10개국 100만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20차례의 연구를 재분석했다.

그 결과, 하루에 50g의 소시지, 즉 가공 처리한 고기를 먹은 사람들은 심장병 위험이 42%, 당뇨병 위험이 19% 각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가공 처리한 고기를 먹는 사람들이 가공 처리가 안 된 스테이크 같은 고기를 먹는 사람들보다 심장병과 당뇨 위험이 높다”면서 “소시지, 베이컨, 살라미와 같은 식품을 매일 먹는 사람들은 주의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특히 고기를 가공 처리 할 때 들어가는 소금이 혈압을 높여 심장병을 부르는 것으로 보인다. 또 나트륨 처리한 저장 음식은 동맥경화증을 높이고 포도당 내성을 줄이기 때문에 심장병과 당뇨병 위험이 높아진다는 것을 동물실험을 통해 밝혀냈다.

영국의 영양학자 빅토리아 테일러는 “고기가 먹고 싶으면 가공하지 않은 고기를 불에 구워 먹되 소금을 찍지 말고 허브나 후추를 사용하라”고 권했다.

가공하지 않고 불에 구워먹는 소고기, 양고기, 돼지고기의 콜레스테롤과 포화지방의 양은 가공한 고기와 같지만 심장병과 당뇨 위험은 훨씬 덜했다.

[사진출처=TMON/shutterstock]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