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분 주사제 ‘페린젝트’, 빈혈 치료 효과 ‘주목’

고용량 철분 주사제가 빈혈 치료에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JW중외제약의 페린젝트가 주목받고 있다.

위암 수술 후 발생하는 급성 빈혈을 치료하는데 고용량 철분 주사 요법이 효과적이라는 연구 결과가 세계 유명 의학 저널 지난 24일자 ‘미국의학협회지(JAMA)’에 게재됐다.

이번 연구는 김영우 국립암센터 국제암대학원대학교 교수 팀이 국내 7개 대형 병원 위암 치료 외과 의사들과 함께 위암 수술 후 5~7일 사이에 혈액 내 혈색소 수치가 1데시리터당 7∼10그램 사이의 중간 정도 빈혈이 있었던 454명(평균 나이 61.1세)에게 페린젝트(성분명 페릭 카르복시 말토즈)를 정맥에 주사하는 방식으로 7년에 걸쳐 이뤄졌다.

이 결과 철분제를 정맥에 주사한 빈혈 환자 중 92.2%가 12주 후 헤모글로빈 수치가 본 연구의 1차 목표인 혈색소 반응(혈중 혈색소 반응 등재 당시보다 1데시리터당 2그램 이상 증가한 경우 또는 혈중 혈색소 수치가 1데시리터당 11그램 이상인 경우)을 보였으며 평균 혈중 혈색소 수치가 1데시리터당 9.0그램에서 12.3그램으로 수치가 정상치에 가깝게 개선됐다.

반면 철분제 대신 위약(가짜 약)을 주사한 대조군은 54%에서만 연구의 1차 목표에 도달했으며 평균 혈색소 수치는 1데시리터당 9.2그램에서 10.8그램으로 증가했으나 여전히 빈혈 상태를 유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진은 철분제 정맥 주사만으로 헤모글로빈 수치를 높여 빈혈을 개선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짐에 따라 수혈을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정부가 제정한 수혈 가이드라인에는 혈색소(헤모글로빈 단백질) 수치가 1리터당 7그램 이하인 경우에만 수혈을 권고하고 있지만, 여전히 관행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암 수술 환자에 대한 무분별한 수혈은 오히려 감염과 면역 반응 등의 부작용을 일으켜 생존율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김영우 교수는 “수혈은 제2차 세계 대전 중에 외상 환자의 소생률을 획기적으로 높인다는 사실이 알려진 이후 환자별 상황과 부작용 등을 고려하지 않은 채 큰 의심 없이 기본적인 치료로 시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오늘날 의학계에선 이런 수혈의 위험성을 점차 알게 되면서 적정한 수혈을 통해 환자들에게 도움을 주려하고 있다”며 “이번 연구는 위암뿐만 아니라 모든 종류의 수술 전후 환자들에게 고용량 철분 주사 요법이 빈혈에 효과적이고 안전하다는 중요한 근거를 제시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