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세계 최초 ‘SERM+비타민D’ 복합제 ‘라본디’ 허가

라록시펜과 비타민D를 결합한 골다공증 치료 복합제 ‘라본디’가 세계 최초로 국내에 선 보인다.

한미약품(대표이사 우종수·권세창)은 지난 31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골다공증 치료 복합제 ‘라본디캡슐’의 시판 허가를 받았다고 4일 밝혔다.

라본디는 SERM(Selective Estrogen Receptor Modulator, 선택적 에스트로겐 수용체 조절제) 계열의 골다공증 치료 성분인 라록시펜염산염(RaloxifeneHCI)에 비타민D(Cholecalciferol)를 세계 최초로 결합한 골다공증 치료제이다.

라본디는 한미약품의 특허 제제 기술인 ‘폴리캡(Poly Cap)’이 적용돼 비타민D를 동시에 섭취할 수 있으면서도 알약의 크기를 줄이고, 약물의 안정성 및 상호 작용을 최소화했다.

실제로 많은 골다공증 환자들은 비타민D 수치가 떨어져 이를 보충할 수 있는 비타민D 제제를 따로 복용해 왔다. 하지만, 기존 비타민D 제품들은 대부분 칼슘 성분과의 결합으로 알약 크기가 커 환자들의 복약 순응도가 떨어지거나 복용 후 위장 관계 부작용 등의 불편함이 있었다.

특히 또 다른 골다공증 치료제인 비스포스포네이트(Bisphosphonate) 계열 약물은 장기 투여 시 비전형 대퇴골 골절 등과 같은 부작용 발생 우려가 있어 3~5년간 복용을 한 이후에는 약물 휴지기를 고려해야 하지만, 라본디는 여성의 폐경 초기부터 휴지기 없이 장기적인 복용이 가능하다.

한미약품 측은 “골다공증에 대한 사회적 관심도가 급증하고, 보다 장기적이고 안전한 치료 방법이 선호되는 있는 상황에서 라본디는 기존 SERM 계열 단일제 가격으로 비타민D까지 섭취할 수 있도록 경제적인 약가로 책정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미약품 박명희 상무이사는 “골다공증은 여성의 경우 폐경 이후부터 평생을 관리해야 하는 질환이기 때문에 치료제의 장기 복용이 불가피하다”며 “라본디는 다년간의 대규모 스터디를 통해 유효성을 입증받은 라록시펜 성분에 비타민 D를 결합한 제품으로 의료진 및 골다공증 환자 모두에게 유용한 치료대안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라본디는 의사 처방이 필요한 전문 의약품으로, 성인 기준 식사 시간과 무관하게 1일 1회 1캡슐씩 복용하면 된다.

송영두 기자 songzi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