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펀한 건강지식]향긋한 봄나물 요리와 효능을 알아보자

[펀한 건강지식]향긋한 봄나물 요리와 효능을 알아보자

1.

꽃샘추위도 물러가고 이제 정말 봄입니다.

새싹이 움트고 동물은 약동하는데, 유독 피곤해하고 졸려하는 사람이 있어요.

계절 변화에 몸이 적응하지 못해서 생기는 ‘춘곤증’이죠.

2.

춘곤증으로 힘들 땐 특유의 향기와 맛으로 입맛을 돋우는 봄나물이 제격입니다.

향긋하고 쌉싸름한 맛뿐만 아니라 영양소도 풍부해서 꼭 춘곤증 치료를 위해 피어난 것 같아요.

그럼 대표적인 봄나물 음식과 효능에 대해 알아봅시다!

3.

냉이된장찌개

봄나물하면 생각나는 ‘냉이.’ 무쳐서 먹기도 하지만 된장찌개에 넣어야 향과 맛이 배가됩니다.

향이 독특해서 맡으면 이제야 봄이 왔다는 안도감이 들죠.

4.

‘봄의 여왕’이라 불리는 냉이에는 비타민B1과 비타민C가 풍부합니다.

이 비타민들은 근육활동을 위한 에너지에 쓰여 춘곤증에 좋아요.

또 냉이에는 ‘콜린’이란 성분이 있는데, 콜린은 신경 안정 작용과 간을 보호하는 기능을 한답니다.

5.

달래무침

냉이와 함께 봄나물의 쌍두마차 ‘달래.’

달래 역시 독특한 향을 풍겨 식욕을 자극하죠.

6.

달래는 약간 매콤한 맛이 나는데, 이는 마늘처럼 ‘알리신’이라는 성분이 있기 때문이에요.

알리신은 항균, 항암 작용을 하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준다고 합니다.

달래에는 비타민C도 많은데, 가열하면 파괴된다고 하니 무쳐 먹으세요!

7.

두릅전

‘산나물의 왕’으로 불리는 ‘두릅.’

아삭하고 쌉쌀한 맛 때문에 살짝 데쳐서 초장에 찍어 먹기도 합니다.

8.

왜 두릅이 산나물의 왕일까요?

그건 바로 두릅에 ‘사포닌’이라는 성분이 있기 때문입니다.

홍삼에도 많이 함유된 사포닌에는 항암효과가 있으며 원기를 회복하는 데 아주 좋다고 하죠.

9.

봄동겉절이

일반 배추와 달리 겨울을 나며 잎이 모여 자라지 않고 퍼져 자라는 ‘봄동’

씹는 맛이 좋아서 주로 겉절이로 만들어 밥에 비벼 먹곤 하죠.

10.

봄동에는 당근에도 함유된 ‘베타카로틴’이라는 성분이 있습니다.

베타카로틴은 항산화작용을 하고 피부미용에 좋다고 합니다.

베타카로틴은 지용성이라서 기름을 이용해 요리하면 좋다고 하네요.

봄동비빔밥 드실 때, 참기름 꼭 넣어드세요!

참고자료: 식약처 식품안전정보포털

권오현 기자 fivestring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