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통한 나이 든 남성이 더 오래산다(연구)

◊ 나이들어 통통한 남성이 더 매력적이고 더 장수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사진=shutterstock.com)

나이 들어 통통한 남성이 호리호리한 남성들보다 여성들에게 더 매력적이고, 더 오래 살고, 유전자 전달에 더 적합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미국 예일대학교 리처드 브리비스커스 교수(인류학)는 저서 ‘남성이 나이 드는 법: 진화와 남성의 건강·죽음’에서 “아버지가 된 뒤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낮아져 살이 붙는 현상은 ‘사나이’(macho) 개념에는 들어맞지 않을 수 있으나, 수명을 연장하고 면역시스템을 강화해 준다”고 밝혔다.

신진대사가 활발한 남성이 휴식 중 몸의 에너지를 덜 태우는 남성보다 일찍 죽을 확률이 약 50% 더 높다는 2008년 연구결과가 있는가 하면, 통통하고 나이가 든 아버지가 심장마비를 일으키거나 전립샘암에 걸릴 확률이 낮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브리비스커스 교수는 “남성의 테스토스테론 수치의 감소는 근육량을 줄이고 체지방량을 늘리는 효과를 낸다”며 “이런 신체 변화는 남성들이 편한 바지를 더 많이 사게 하고, 생존권의 강화를 손쉽게 해준다”고 말했다. 남성들이 나이가 들면 아버지로서의 투자를 효과적으로 지지하고 촉진하는 호르몬 환경이 조성된다는 가설을 세울 수 있다는 것이다.

브리비브커스 교수는 또 “여성들은 비만도가 높아지는 남성들에게 더 큰 매력을 느끼게 되며, 통통해진 남성들은 다른 여성들을 찾기보다 자신들의 아이들을 돌보는 데 시간을 투자하게 된다”고 주장했다. 말년에 아버지가 된 사람들 가운데 영화배우 로버트 드 니로가 있는데, 그는 68세에 아이를 가졌다. 또 영국 가수 로드 스튜어트의 여덟 번째 아이는 그가 66세 때 태어났다.

한편 케임브리지대학교의 지난해 연구에 의하면 아이의 아버지가 될 남성을 찾는 여성들은 전통적으로 비만도가 아주 낮은 장거리 주자를 선호한다. 그런 남성이 강한 성욕과 높은 정자 수치를 가질 확률이 높기 때문이다. 이 내용은 성 전문 인터넷신문 속삭닷컴이 보도했다.

이신우 기자 swlee@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