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공시논란에 “공매도, 공시제도 수술”

한미약품의 ‘늑장 공시’ 논란이 확대되면서 공매도와 공시제도 전반이 수술대에 오르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이번 한미약품 사태를 계기로 제약사 기술이전 등의 주요 정보는 기존의 자율공시에서 의무공시로 변경해 당일 공시하는 방안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유상증자 신주 발행가격 산정 시점을 유증 공시 이전으로 앞당겨 공매도 폐해를 줄이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6일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한미약품 사례 재발 방지 대책을 질의한 데 대해 “공매도와 공시제도에 문제가 있다는 점에 공감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임 위원장은 이날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기술이전 계약 관련 내용은 자율공시에서 의무공시로 바꾸는 방안을 추진해 달라”고 질의하자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그는 “유증 발표 이후 신주 가격 확정 전까지 공매도 거래를 전면 금지해야 한다”는 박 의원의 질의에 “전면금지는 시장친화적 방법이 아니다. 유증 가격 산정시점을 유증 공시 이전으로 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검토해 보겠다”고 했다.

한편 한미약품은 홈페이지에 공식 사과문을 게재하는 등 악화된 여론 수습에 골몰하고 있다. 한미약품은 “최근 회사 일로 주주 여러분께 큰 고통과 걱정을 끼쳤다”면서 “금융감독 당국의 조사에 성실히 임해 시장의 오해를 불식시키고 다시 주주 여러분의 신뢰를 얻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한미약품은 “이번 주가 폭락과 그로 인한 심려는 오래 가지 않을 것이라는 게 저희 믿음”이라며 “이번 계약 해지 건으로 이슈가 된 올무티닙은 당사가 가지고 있는 30여개 전 임상, 임상 파이프라인 중 단 하나에 불과하다. 대한민국을 신약 강국으로 만드는데 앞장서 온 당사를 부디 다시 한번 믿어달라”고 했다.

코메디닷컴 kormedinews@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