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기는 얼마나 자야 할까… 연령별 수면시간

 

인간은 잠을 잘 자야 건강을 유지할 수 있다. 특히 아기나 성장기의 청소년에게 수면은 음식과 운동만큼 중요한 요소다.

이와 관련해 미국수면의학회가 갓난아기부터 청소년까지 적정 수면시간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미국수면의학회는 “잠을 충분히 자지 못하면 비만과 당뇨병 등을 비롯해 각종 질병에 걸릴 위험이 커진다”고 밝혔다.

가이드라인에 따르면 낮잠을 포함해 생후 4~12개월 된 아기들은 하루에 12~16시간 자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생아는 넓은 범위의 정상 수면 패턴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적정 수면시간 계산에서 제외됐다.

청소년까지 연령별 적정 수면시간은 △1~2세 어린이 11~14시간 △3~5세 어린이 10~13시간 △6~12세 어린이 9~12시간 △13~18세 청소년 8~10시간 등이다.

전문가들은 “아기가 잠을 충분히 자야 아침에 기분 좋게 일어나 하루 종일 보채지 않고 잘 지내게 된다”고 말한다. 적정 수면은 집중력을 비롯해 학습, 행동 능력을 향상시키고 정신적 신체적 건강 역시 증진시킨다.

반면 적정 수면시간을 유지하지 못하면 비만, 당뇨병, 어린이 우울증 등의 질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진다. 특히 10대에서 잠이 부족하면 자살 시도를 포함해 자해 등이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