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 먹어도 돼? 놀라운 영화관 팝콘세트

 

한국소비자원이 9개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판매하는 팝콘세트를 시험·검사한 결과, 비만·당뇨 등 각종 성인병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당과 포화지방 함량이 지나치게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소비자의 권익을 증진하기 위해 국가에서 설립한 전문기관이다.

이번 조사 대상에는 팝콘세트(대용량 팝콘 + 콜라 900ml 2개) 18개, 중간용량 팝콘 18개 등이었다. 소보원은 “팝콘(대용량)과 콜라(900㎖)로 구성된 세트메뉴를 성인 2명이 함께 먹을 경우, 1인당 1일 기준 권장 열량(2,400㎉/남성 기준)의 41.7%(1,001.1㎉), 당류 섭취권고량(50g)의 229.8%(114.9g), 포화지방 섭취권고량(15g)의 74.0%(11.1g)에 해당하는 영양분을 단시간 내에 섭취하게 된다”고 4일 밝혔다.

특히 세트메뉴로 단맛이 강화된 ‘달콤·캐러멜’ 팝콘을 선택하게 되면 당 함량(131.6g)이 일일 섭취권고량(50g)의 2.6배 수준으로 증가한다.

팝콘 종류별로 영양성분을 비교하면, ‘달콤·캐러멜’ 팝콘의 당 함량은 평균 76.0g으로 ‘일반·고소·어니언·갈릭’ 팝콘(9.2g)에 비해 약 8.3배 높은 반면, 나트륨 함량은 ‘일반·고소·어니언·갈릭’ 팝콘이 평균 1,107.9mg으로 ‘달콤·캐러멜’ 팝콘(344.5mg)에 비해 3.2배 높았다.

그러나 대부분의 멀티플렉스 식음료 판매매장은 영양성분 표시의무가 없어 소비자들은 제품별 영양성분 정보를 확인하기 어려운 실정이다. 현재 대부분의 멀티플렉스 영화관 식음료 판매매장은 식품접객업(휴게음식점)으로 허가를 받아 영양성분 표시의무 대상에서 제외돼 있기 때문이다.

또한 멀티플렉스 식음료 매장에서 판매되는 대용량과 중간용량 팝콘의 중량 차이는 2~3배로 큰 반면, 가격 차이는 500~1,000원에 불과해 영양성분 과다섭취를 유발하는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은 9개 멀티플렉스 사업자에게 자발적 영양성분·함량·원재료 표시, 팝콘 등의 용량 다양화 또는 용량에 따른 합리적 가격 책정을 통한 소비자 선택권 확대 방안 마련을 권고했다. 또한 식품의약품안전처에는 일정 규모 이상의 프랜차이즈 멀티플렉스 업체에 대해서는 자율영양 표시를 확대하도록 요청할 계획이다.

김용 기자 eco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