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수 소주… 술 소비 부추긴다

 

술을 마시는 사람 10명 중 4명은 알코올 도수가 낮은 저도수 소주를 접하면서 음주량이 전보다 늘어나는 등 여러 가지 부정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저도수 소주는 일반 소주보다 알코올 도수가 13-14도로 낮고, 과즙과 향료를 섞은 리큐르주를 가리킨다.

소비자단체인 한국소비자연맹은 22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과 공동 주최한 기자 간담회에서 지난 7월 20대 이상 성인 남성 130명과 여성 140명 등 총 270명을 대상으로 온라인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고 밝혔다.

전체 응답자 중 23%는 저도수 소주를 마시면서 음주량이 약간 늘었다고 했고, 14.4%는 많이 늘었다고 답했다. 특히 여성의 42%는 저도수 소주를 마신 뒤 음주량이 늘었다고 답해 남성(34%)보다 음주량 증가가 더 뚜렷했다.

또한 응답자의 절반 이상은 저도수 소주가 인기를 끌면서 술값 지출 증가, 숙취로 인한 건강상 문제, 음주 시간 증가, 술자리 증가 등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연맹 정지연 사무총장은 “소주가 순해지면서 음주량이 증가하는 부작용이 이번 조사를 통해 확인됐다”며 “저도수 소주의 유행으로 소비자의 술값 부담도 확실히 늘어났다”고 풀이했다.

저도수 소주를 살 때 선택 기준으로 술맛과 병 디자인을 꼽은 응답자가 53%로 가장 많았고, 이어 주변 친구의 추천 32.6%, 브랜드 5.2%,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SNS 4.4%, TV와 라디오, 인터넷 등의 광고 3.3%, 전단지 1.5%의 순으로 나타났다.

저도수 소주에는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이 일반소주보다 덜 들어가기 마련이다. 이 때문에 저도수 소주의 가격이 일반소주보다 싸야 한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하지만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32.2%만 저도수 소주 가격이 일반 소주보다 싸야 한다고 답해 술 소비자는 가격 문제에 그리 예민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저도수 소주에 대한 인식도 제각각이었다. 응답자의 65.9는 알코올 도수가 낮은 소주, 21.5%는 소주와 병 모양이 동일하지만 소주가 아닌 칵테일, 8.5%는 소주와 같은 술로 인식했다.

또한 술 소비자의 절반 이상은 술이지만 맛이 있어서(38.9%), 마시기 편하면서 술처럼 취해서(20.4%), 알코올 냄새가 안 나서(14.1%) 저도수 소주에 만족한다고 했고, 저도수 소주를 좋아하지 않는 응답자들은 달아서(23.3%), 음료수 같아서(14.1%), 취하지 않아서(6.3%)를 이유로 꼽았다.

정 사무총장은 “저도수 소주를 앞으로도 계속 마시겠다는 소비자는 27.4%에 불과했다”며 “저도수 소주의 인기가 계속 이어질지는 의문”이라고 했다.

배민철 기자 mcbae200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