꿈에도 남녀차… 여자, 악몽 많고 사랑도…

 

감정을 잘 바꾸지 못해

여자가 남자보다 더 악몽에 시달리며, 이는 감정 전환이 잘 안 돼 평소의 걱정거리를 꿈속으로까지 끌고 들어가기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웨스트잉글랜드대학교 연구팀이 남녀 193명을 대상으로 5년 동안 악몽을 꾸는 빈도와 내용 등을 조사했다. 조사 대상자들은 5년 동안 꿈의 내용을 일기 형식으로 적어서 연구팀에게 제출했다.

조사 대상자들 중 남성은 19%만이 악몽을 꾼 데 비해 여성은 34%가 악몽을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들은 대개 평소 가지고 있던 걱정이 꿈에 나타나는 경우가 많았다. 잠들기 전 걱정이 꿈까지 쫓아가는 현상이다.

연구팀의 제니퍼 파커 심리학과 교수는 여성들이 많이 꾸는 악몽을 △쫓기거나 위협 당하는 꿈 △사랑하는 누군가가 죽는 꿈 △혼동이 되는 꿈 등 3가지로 분류했다. 조사 대상자들이 답변한 악몽의 내용을 보면 남녀의 악몽이 대체로 비슷했지만, 여자 쪽이 더 악몽을 심각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었다.

여성은 남성보다 악몽을 더 많이 꾸었으며, 꿈의 내용에서도 더 불운하고 자기 부정적이고 실패에 대한 것이 많았다. 다른 연구에서 여성은 남성에 비해 가족에게 일어난 일, 부정적인 감정, 집 안에서 일어나는 일, 덜 공격적인 내용의 꿈을 더 많이 꾸는 것으로 조사되기도 했다.

사랑에 대한 꿈에서도 남녀 차이가 분명했다. 남성은 실제 성행위를 하는 꿈을 많이 꾸었다. 반면 여성은 동경하는 인물과 키스하거나 환상적인 성적 경험을 하는 꿈을 꾸는 경우가 많았다.

파커 교수는 “여성이 악몽을 더 많이 꾸는 것은 감정 전환이 잘 안 돼 걱정과 고민을 꿈속으로 끌고 들어가기 때문”이라며 “여성은 꿈을 고민에 대한 잠재의식적인 대응 전략으로 이용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런 내용은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 등이 보도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