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을 따뜻하게, 소화에도 도움 되는 식품들

날씨가 추운 겨울철에는 바깥 외출을 자제하면서 상대적으로 몸의 움직임도 적을 수밖에 없다. 하루종일 실내에서만 지내면 소화력도 떨어지기 마련이다. 미국의 자연식품 전문 사이트은 ‘원그린 플래닛'(ONE GREEN PLANET)이 추운 겨울에 몸도 따뜻하게 해주고 소화에도 도움이 되는 음식들을 소개했다.

따뜻한 생강차=생강차는 소화에 놀라운 효과를 지닌 고전적인 식품이다. 생강차는 몸의 염증을 가라앉힐 뿐만 아니라 구역질을 진정시키고 몸의 경련을 완화시켜 준다. 아울러 소화과정을 도와 다른 음식들의 소화를 촉진시킨다. 만약 당신이 찬 음식을 즐긴다면 이를 섭취한 뒤 한 컵의 생강차를 마시자. 소화력도 높여주고 위의 산성 수준에 균형을 맞춰 영양소의 흡수를 원할하게 만들어준다.

감자 수프=감자수프는 소화하기 쉬운 수용성 섬유소들로 가득하다. 또 감자수프는 마음을 편안하게 해주는 식품으로 이같은 성격으로 인해 알게모르게 당신의 소화력도 증진시켜준다. 우리의 몸과 마음은 하나로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감자수프는 염증도 완화해주고 조금만 먹어도 포만감을 줘 과식도 막아준다. 감자는 또한 칼륨과 비타민C와 B의 보고로 이런 영양분은 몸을 편안하게 해줘 소화력을 돕는다.

오븐에 구운 뿌리채소=오븐에 굽거나 볶은 뿌리 채소들은 금세 소화가 되는 음식이다. 당근과 감자, 순무, 사탕무, 양파 등을 볶아서 먹으면 소화흡수가 빨라 위에 부담이 없다. 섬유소도 풍부하다. 특정 음식을 먹은 뒤 위장장애가 발생했다면 하루 이틀 진정시킨 뒤 이같은 구운 뿌리채소들을 먹으면 위를 편안하게 해준다.

데쳐진 채소 잎=이런 음식도 위와 장에 좋은 효과를 가져온다. 시금치나 케일 등과 같이 잎이 푸른 채소는 소화하기 쉽고, 몸의 염증을 완화시켜주며, 몸에 좋은 비티만과 미네랄이 풍부하다. 이런 채소들은 날것으로 너무 많이 먹으면 위에 좋지않다. 하지만 데친다든가 조리를 하면 소화에 부담이 없는 부드러운 음식이 된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