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콜릿, 포도…애완견에 절대 주면 안되는 것

집에서 애완견을 기르다 보면 별 생각 없이 인간이 먹는 음식을 주기 십상이다. 하지만 사람이 먹는 음식 중에서 개에겐 해로운 것들이 있다.

미국의 구강 위생 전문가로 의학박사인 해롤드 캐츠가 최근 자신이 운영하는 인터넷 사이트 ‘테라브레스'(TheraBreath)를 통해 사람들이 즐겨 먹지만 개에게는 해로운 음식들을 공개했다.

초콜릿=인간에게는 달콤한 초콜릿은 개에게는 독이 될 수 있다. 초콜릿은 카페인 같은 메틸수은 성분을 갖고 있다. 개가 초콜릿을 너무 많이 먹으면 구토와 설사, 불규칙한 심장박동 등을 유발할 수 있고 심지어는 죽음에까지 이른다.

동물학대 방지를 위한 미국협회에 따르면 4온스(112g)의 밀크초콜릿 만으로도 10파운드(4.5㎏) 체중의 개에게 독이 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초콜릿의 색깔이 짙을수록 개에게 미치는 독성도 강하다고 할 수 있다.

양파=양파는 개의 심호흡을 방해할 뿐만 아니라 붉은 혈액세포를 손상시키는 화합물을 함유하고 있다.

양파와 비슷한 류의 샬롯과 마늘도 개에겐 똑같이 해롭다. 특히 중량 기준으로는 마늘이 양파보다 개에겐 더욱 독이 될 수 있다.

개가 양파나 마늘을 날것으로 먹는 경우는 드물다. 하지만 양파 수프나 양념으로 마늘이 들어간 음식이 있는 만큼 유의해야 한다. 애완견이 접근할 수 없는 곳에 양파와 마늘 등을 두지 말자.

포도 및 건포도=포도 및 건포도는 인간에겐 건강 음식이다. 하지만 개들에겐 이 과일이 신부전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일부 개들은 포도섭취로 이같은 부작용을 겪지 않는데 비해, 일부는 포도를 먹은 뒤 한참 후에 부작용을 경험할 수 있다.

포도나 건포도를 먹은 개들은 12시간 내에 구토와 설사를 하거나 혼수상태에 빠져들 수 있다. 아직까지 왜 일부 개들은 포도에 더욱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지 그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알코올=애완견에게 술을 먹인다는 것은 상상하기 쉽지않다. 하지만 일부 애완견 소유자들은 장난 삼아 술을 마시게 한다. 개들은 알코올의 주성분인 에탄올에 인간보다 더욱 민감하다.

소량의 알코올도 개를 취하게 할 수 있다. 맥주나 와인 등을 개에게 먹이지 말자. 개가 술에 취하면 구토를 유발함과 아울러 조정능력을 상실하고 방향감각도 잃어버린다.

빵 반죽=살아있는 효모를 지닌 빵 반죽을 개가 먹게되면 위의 따뜻하고 습기찬 환경이 효모가 증가하도록 유도해 결국 빵 반죽이 위에서 팽창되게 된다. 이렇게 될 경우 일부 개들은 위장장애를 일으키거나 숨 쉬는데 어려움을 겪게된다.

아보카도=아보카도는 개의 위장장애와 호흡곤란을 일으킬 수 있는 페르신(Persin) 성분을 갖고 있다. 이 성분은 인체에는 무해하다. 페르신은 아보카도의 잎과 씨앗, 과육, 껍질 등에서 발견되어질 수 있다. 개가 아보카도를 먹으면 위장장애를 일으켜 응급처방이 필요할 수 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