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 꽂고 사는 당신, 귀가 위험하다!

 

인간은 물질적·기술적 발전을 이룩한 덕분에 원시적 생활을 할 때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편리하고 세련된 삶을 누리고 있다. 하지만 문명의 이기가 가져온 폐해 역시 만만치 않다. 소음으로 인해 발생하는 청각장애도 이 중 하나다.

물질적 풍요를 누리는 대가로 무수히 많은 시끄럽고 불규칙한 소리들을 듣고 산다는 것이다. 일상에서 매일 듣는 소리인 만큼 소음으로 인식하지 못하는 경우도 많다.

평범한 20대 직장인의 하루 일상을 생각해보자. 이른 아침 요란한 알람소리에 눈을 뜨고 샤워를 한 뒤에는 모터 회전 소리가 시끄러운 헤어드라이기로 머리를 말린다. 출근을 위해 도착한 버스정류장에서는 자동차가 달리는 소리와 경적 소리를 듣는다.

버스 안에서는 몽롱한 정신을 깨우기 위해 이어폰을 끼고 음악을 듣는다. 퇴근시간에도 마찬가지로 이어폰을 통해 음악을 듣거나 동영상을 본다. 집에 돌아와서는 TV 볼륨을 키워 드라마나 버라이어티쇼를 보며 하루의 스트레스를 날린다. 금요일 저녁이나 주말에는 음악소리가 웅장하게 울리는 클럽이나 영화관에 가기도 한다.

미국 시애틀 신경과학연구소에 따르면 우리가 일상에서 듣는 소리는 귀에 전혀 해롭지 않은 안전한 소리부터 청각에 이상을 일으킬 수 있는 위협적인 소음까지 다양하다.

낙엽이 바스락거리는 자연친화적인 작은 소리부터 평범한 일상대화, 설거지하는 소리, 심지어 청소기 소리까지도 안전한 소리의 범주에 속한다는 것이 연구진의 설명이다.

하지만 헤어드라이기, 잔디 깎는 기계, 음량을 최대로 높이고 이어폰을 통해 듣는 음악, 자동차 경적, 콘서트장, 스포츠 경기장 등에서 듣는 소리는 30분 이상 들을 경우 귀 건강에 해로울 수 있는 소음이다.

또 공사장 드릴소리, 불꽃놀이, 스테레오를 특수 제작한 승용차에서 최대 음량으로 듣는 소리 등은 청력을 보호할 수 있는 귀마개 없이 들을 경우 귀 건강에 장애를 일으킬 수도 있는 수준의 소음이다.

청각은 한번 손상되면 원상태로 되돌리기가 거의 불가능하다. 따라서 시끄러운 소음으로부터 귀를 보호하는 일은 결코 우습게 생각할 일이 아니다.

특히 요즘에는 귀에 이어폰을 꼽고 볼륨을 양껏 높여 음악을 듣거나 동영상을 보는 사람들이 많아 귀 건강이 더욱 위협을 받고 있다. 버스나 지하철처럼 소음이 큰 장소에서 듣는 경우 음량이 커질 수밖에 없으며 그 만큼 귀 건강에도 해가 될 수밖에 없다.

청각손실을 일으키는 가장 흔한 요인은 아직까지 노화이지만, 과도한 소음에 노출되는 빈도가 높아지면서 소음으로 인한 청력장애의 위험률 역시 높아지는 추세다. 시끄러운 소리는 내이에 있는 모세포와 신경말단을 죽이며 이렇게 손상된 청각은 영구적으로 회복이 불가능하므로 좀 더 신경 쓰고 주의하는 태도가 필요하다.

문세영 기자 pomy80@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