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을러서 비만? 살찌면 게을러진다

햄버거 같은 정크푸드를 섭취하면 살이 찌고 행동은 게을러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UCLA 대학의 아론 블레이스델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이 생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이같은 가설을 이끌어냈다.

연구팀은 생쥐 암컷 32마리를 2그룹으로 나눠 6개월간 서로 다른 음식을 제공했다. 16마리에게는 가공식품이 배제된 표준음식이 제공됐고, 나머지 16마리는 지방과 설탕 등이 다량 포함된 가공식품을 먹도록 했다.

후자의 생쥐에게 제공된 가공식품은 열량은 높지만 상대적으로 영양소가 부족한 패스트푸드와 인스턴트 식품을 염두에 둔 것이다. 3개월이 지나자 가공식품을 섭취한 쥐들은 상당한 수준으로 뚱뚱해 졌다.

연구팀은 생쥐들이 지렛대를 눌러야만 음식과 물을 제공하는 실험도 실시했다. 그런데 뚱뚱해진 쥐들은 이 과제를 수행하는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었다. 30분간 이같은 실험이 진행되는 동안 뚱뚱한 쥐들은 날씬한 쥐들에 비해 휴식시간을 2배 더 가졌다.

6개월 후 2그룹에게 9일 간 반대로 음식을 제공했다. 가공식품을 먹던 쥐들은 표준음식으로, 표준음식을 먹던 쥐들은 가공식품을 먹도록 한 것이다. 하지만 2그룹의 쥐들에게서 체중감소나 행동의 변화는 찾아볼 수 없었다. 연구팀은 생쥐와 인간은 생리적으로 유사하기 때문에 이번 실험결과는 인간에게도 적용될 수 있다고 했다.

연구를 주도한 아론 블레이스델 교수는 “뚱뚱한 사람들은 종종 게으르고 자기절제가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는다. 그동안 미디어 등에선 사람들이 게으르기 때문에 살이 찐다고 조명됐다. 하지만 이번 연구결과 거꾸로 음식으로 인해 뚱뚱해지면 게을러 진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짧은 기간에 체중변화는 이뤄지지는 않는다는 점도 보여줬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생리학과 행동 저널'(the journal Physiology and Behavior)에 게재됐고, 사이언스 월드 리포트가 5일 보도했다.

김민국 기자 mkc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