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중 2명 “일터서 폭행당한 적 있다”

 

사무실서 멱살잡이 많아

직장인 10명 중 2명은 회사에서 폭행당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포털 커리어가 직장인 752명을 대상으로 ‘직장 내 신체폭력’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19.1%가 직장에서 신체적인 폭력을 경험한 적이 있다고 답했다.

신체폭력의 빈도수는 ‘1~3회’(62.5%)로 가장 많았고, ‘4~6회’(25%), ‘10회 이상·수시로’라는 답변도 11.1%에 달했다. 폭력이 발생한 장소는 ‘사무실 안’(68.1%), ‘회사 밖’(25%), ‘회의실 안’(3.5%), ‘옥상’(1.4%), ‘복도’(1.4%) 순이었다.

폭력의 종류도 다양했다. ‘멱살잡이’가 25.9%로 가장 많았고, ‘주먹질’(17.9%), ‘물건 던지기’(16.7%), ‘발길질’(13.6%), ‘밀치기’(9.9%), ‘서류 및 기타 도구를 이용’(8.6%) 순이었다.

폭력을 가한 쪽의 성별은 ‘남성’(87.5%)이 ‘여성’(12.5%)보다 압도적으로 많았으며, 직급으로는 ‘과장급’이 26.4%로 가장 많았다. 이어 ‘부장급’(25%), ‘팀장급’(23.6%), ‘대리급’(12.5%)이었다.

그렇다면 직장인들은 폭력을 당한 후 어떻게 대응했을까. 50%가 ‘무조건 참는다’고 답해 직장 내 폭력에 대한 의식 제고와 대응 마련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밖에 ‘이직을 고민한다’(37.5%), ‘폭력으로 대응한다’(11.1%) 등이 있었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