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W중외그룹, 20일 홀트 장애인합창단 공연 후원

노래 한 곡을 외우는 데 6개월이 걸리는 장애인합창단의 감동적인 공연이 깊어가는 가을밤을 따뜻하게 수놓는다.

JW중외그룹(대표 이경하)은 자사가 10년째 후원하고 있는 홀트 장애인합창단 ‘영혼의 소리로’의 2012 정기공연이 20일 서울시 서초구 소재 한전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고 19일 전했다.

▲ JW중외그룹이 10년째 후원하고 있는 홀트 장애인합창단 ‘영혼의 소리로’ 의 2012 정기공연이 20일 서울시 서초구 소재 한전아트센터에서 개최된다.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이 지난 2011년 정기공연에서 JW중외그룹 직원들과 함께 공연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JW중외그룹이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 후원을 시작한 2003년 이후 10번째로 진행되는 정기공연이다.

이날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은 박제응 선생의 지휘 아래 지난 1년 동안 연습한 산골 소년의 사랑 이야기, 모두가 천사라면 등 12곡의 노래를 선보인다. 방송인 주영훈의 사회로 진행되며 작곡가 겸 피아니스트인 이루마가 게스트로 동참한다.

특히 이번 공연에는 후원 10주년을 기념해 JW중외그룹 임직원으로 구성된 ‘JW 사내합창단’이 함께 참여해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과 함께 감동적인 무대를 연출할 예정이다.

JW중외그룹은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과 2003년 사랑의 후원 결연을 체결한 이래 이들이 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편견을 극복하고, 소외된 이웃들에게 사랑과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도록 합창단의 공연 활동을 지속적으로 후원해 왔다.

홀트 일산복지타운 관계자는 “이번 정기공연은 지난 10년간 JW중외그룹과 ‘영혼의 소리로’ 합창단이 이어 온 소중한 인연을 기념하는 자리”라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만드는 특별한 무대를 통해 관객들에게 더 큰 감동과 희망의 메시지를 선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혼의 소리로’ 는 지난 1999년 국내 최초로 중증 장애인들로만 구성된 합창단으로, 대다수 단원이 뇌병변, 정신지체, 다운증후군 등 중증 장애를 지니고 있어 노래 한 곡을 익히는 데 6개월이 걸린다. 지금까지 국내외를 포함해 약 350여 회의 공연을 펼쳐 오고 있으며, 지난 2009년 4월 이들의 공연을 본 이명박 대통령 부부를 눈물 흘리게 했던 ‘대통령을 울린 합창단’ 으로 유명하다.

박진철 기자 jcpark@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