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의! 네일샵에서 이런 일이…

위해물질 노출량 위험 수준

여성들이 자주 가는 네일샵, 피부미용실 등 공중위생업소의 위해물질 노출량이 위험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보건사회연구원이 ‘공중위생분야 위해물질 실태·관리방안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네일샵의 포름알데히드 농도는 평균 117.3㎍/㎡로 지하상가, 대합실, 실내주차장 등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 기준인 100㎍/㎡를 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손톱 경화제로 쓰이는 포름알데히드는 눈, 코, 목에 자극을 주고 피부염, 천식 등을 유발하는 발암물질이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천식과 새집 증후군의 원인으로 지적한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농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네일샵의 평균 휘발성 유기화합물 농도는 1000.4㎍/㎡로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 질 기준인 500㎍/㎡의 두 배에 달했다. 매니큐어 제품에 아세톤, 톨루엔, 디부틸 프탈레이트 등 생식기 질환과 암을 유발하는 물질이 많이 들어 있어 네일샵 종사자와 이용 손님이 유해물질에 노출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순일 기자 kstt77@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