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 스트레스, 여자아이 성조숙증 부른다

부모 이혼 겪을 때 사춘기 10세에 시작하기도

‘가정의 붕괴 등으로 스트레스를 겪는 여자 아이들이 성조숙증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는 과학자들의 경고가 나오고 있다. 지난주 영국 첼트넘에서 열린 과학 페스티벌(Cheltenham Science Festival)에서 에든버러 대학 리처드 샤프 교수는 부모의 이혼 등으로 가정이 붕괴된 여자 아이들은 10세에 사춘기를 맞는 등 성조숙증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 같은 성조숙증은 호르몬 불균형에 따른 것으로, 이는 다시 비만으로도 연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즉 여자 아이들이 사춘기 때 생산하는 안드로겐이라는 남성 호르몬의 과잉 생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는 것이다.

에든버러 대학 생식건강센터의 책임자인 샤프 교수는 여자 아이들의 가슴 조직이 발달하기 시작하는 시기가 19세기에 비해 5세나 더 빨라졌다면서 이 같은 가슴조직의 조기 발달은 10대의 임신, 나이든 후의 유방암 발병률을 높이는 요인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생리를 시작하는 시기는 별 변화가 없이 1960년대 이후 12세 6개월을 유지하고 있다. 과학자들은 가슴조직의 조기 성장을 가져오는 반면 생리 시기에는 별 영향을 미치지 않는 요인이 무엇인지 찾고 있다.

한편 2년 전 미국 캘리포니아 주립대 버클리 캠퍼스 연구팀이 440명의 여자 아이들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가정불화 등으로 아버지가 없는 가정의 여자 아이들은 가슴이 조기 발달할 확률이 그렇지 않은 아이들에 비해 2.4배 더 높다는 것을 발견한 바 있다.

영국 노팅엄 대학 병원의 타비다 랜델 박사도 같은 과학 페스티벌에서 “아직 감정적으로 준비가 안된 상태에서 성징이 발달하면 아이들에게 큰 스트레스가 된다”면서 “이에 대한 좀 더 많은 관심과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15일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이 보도했다.

이무현 기자 ne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