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신의 땀 냄새, 어떤 성격인지 드러낸다

외향성·신경증·지배성, 체취로 파악 가능

몸에서 나는 냄새, 즉 체취를 통해 그 사람이 어떤 성격인지 파악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체취는 겨드랑이에 사는 박테리아가 땀을 분해한 성분이 주종을

이룬다. 우리는 외모를 통해서 뿐만 아니라 “우리 몸에서 풍기는 냄새를 통해서도

우리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드러낸다”는 것이다. 폴란드 브로츠와프 대학(University

of Wroclaw) 박사과정의 아니예츠카 소로코프스카가 이끄는 팀의 연구 결과다.  

연구팀은 남녀 참가자 각각 30명에게 흰 면T셔츠를 3일 밤 계속 입게 했다. 이

기간 동안 향수, 데오도란트, 비누를 쓰지 못하게 했으며 담배를 피우거나 향기가

있는 음식이나 음료를 먹고 마시지도 못하게 했다. 참가자들의 성격 테스트도 했다.

그리고 참가자들이 입었던 셔츠를 회수해 남녀 각각100명에게 주고 평가를 하게

했다. 심판관들은 셔츠의 냄새를 맡고 셔츠 주인공의 성격 특성 5가지에 대해 1~10점까지

점수를 매겼다. 한 사람 당 6장의 셔츠를 평가했으며 한 장의 셔츠는 20명의 평가를

받았다.

그 결과 심판관들이 매긴 점수는 셔츠 주인공들이 스스로 평가한 성격 특성 중

3가지와 들어맞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향성(사교적이고 사회적인 성향), 신경증성(불안하고

우울해하는 경향), 지배성(지도자가 되려는 욕구)이다. 양자가 들어맞는 정도는 완벽과는

거리가 멀었다. 하지만 냄새를 통한 외향성과 신경증 평가의 정확도는 비디오 평가와

동일한 수준이었다. 즉, 다른 연구에서 사람들의 행태를 나타내는 비디오를 보고

성격을 평가한 결과의 정확도와 같았다.

지배성에 대한 평가는 평가자와 셔츠 주인공의 성별이 다를 때 가장 정확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는 배우자를 선택하는 데 지배성을 판단하는 능력이 특히 중요하다는

것을 시사한다고 연구자들은 말했다.

외향성, 신경증적 성격, 지배성은 어느 정도는 우리의 감정에 따른 생리 반응을

통해 표현될 수 있는 속성이다. 예컨대 신경증성인 사람은 스트레스를 겪을 때 땀을

더 많이 흘릴 가능성이 있다. 이 땀은 겨드랑이에 사는 박테리아의 특성에 변화를

일으켜 당사자로 하여금 다른 냄새가 나게 할 수 있다고 연구자들은 말한다.

또한 개인적 속성은 호르몬 분비를 변화시켜 당사자의 체취가 달라지게 할 수

있다. 예컨대 지배성이 큰 사람은 남성호르몬 테스토스테론의 수준이 높아서 이것이

땀샘에 변화를 가져올 수 있다는 것이다. 소로코프스카는 “체취가 강하게 나지 않는

문화에 속하는 사람들에게도 이처럼 체취와 성격간의 연관성이 나타나는지는 분명치

않다”고 말했다.

이 같은 내용은 ‘유럽 성격 저널(European Journal of Personality)” 다음 호에

게재될 예정이며 2일 마이헬스뉴스 데일리에서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