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150분 운동”…잠 잘자고 정신 맑아진다

수면의 질 좋아져…피로해도 운동하고 자야

일주일에 150분 이상 운동하면 잠을 훨씬 잘자고 낮에 졸리는 일도 없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오레곤 대학 운동과학부의 브래드 카디날 교수 등이 참가한 연구팀은 전국의

18-85세 남녀를 대상으로 2천 600여 명을 표본조사했다.

그 결과 정부 지침을 준수해

적당~격렬 수준의 운동을 일주일에 150분 하면 수면의 질이 65%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보다 운동이 부족한 사람들에 비해 낮에 졸리는 일이 더 적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카디날 교수는 “우리는 심장혈관 건강을 위한 운동 지침을 기준으로 삼았다”면서

“이 지침은 건강의 여타 영역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고 말했다. 그는

“규칙적으로 운동을 하는 것이 잠을 잘 자기 위해 약을 먹는 것보다 낫다는 과학적

증거가 늘고 있다”고 말했다.

운동 지침을 지키는 사람들은 낮에 너무 졸리는 것을 느끼는 비율이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65% 낮았다. 또한 자다가 다리에 쥐가 난다거나( 68% 감소), 지쳤을

때 집중하기가 어렵다든가(45% 감소) 하는 일도 훨씬 적었다.

카디날 교수는”운동은 몸매와 심장에 좋을 뿐 아니라 잠을 잘 자게 해준다”고

말했다. 그는 “몸이 피곤할 때는 운동을 생략하고 잠을 자기 쉽다”고 지적하고

“피로하더라도 운동을 하는 편이 장기적 건강에는 더욱 이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연구결과는 ‘정신건강과 신체활동(Mental Health and Physical Activity)’

12월호에 실렸으며 과학뉴스사이트 유레칼러트가 22일 보도했다.

조현욱 기자 poemloveyou@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