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면 부족 청년, 15살 더 늙어

남성 호르몬 10~15% 줄어들어

하루에 5시간 이하로 잠을 자는 젊은 남성은 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의 수치가

줄어든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시카고대학교 이브 반 카우터 교수팀은 평균 24세의 건강한 남성 10명을,

3일은 10시간씩, 8일은 5시간씩 실험자가 모니터 하는 가운데 실험실에서 자게 했다.

그리고 많이 잔 기간과 적게 잔 기간 중 마지막 날에 각각 15~30분마다 혈중 테스토스테론

수치를 검사했다. 그리고 사람들의 기분상태 등에 대해 설문조사 했다.

그 결과 5시간 자서 수면이 부족할 때 테스토스테론 수치는, 많이 잔 기간보다

10~15% 줄었다. 수면이 부족한 날은 오후 2~10시에 남성 호르몬 수치가 가장 낮았다.

또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줄어들면서 행복감과 기력도 줄었다.

남자들은 나이 들면서 테스토스테론 수치가 해마다 1~2%씩 줄어든다. 테스토스테론이

부족해지면 에너지가 줄어들고 성적 충동이 줄어들며 집중력이 약해지고 피로감을

쉽게 느끼게 된다. 근육 량과 뼈의 양도 줄어든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의학협회 저널(Journal of the American Medical Association)’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31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