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베리, 다이어트에도 효과 확인

함유된 폴리페놀이 지방세포수 줄여

심장병, 당뇨병 또는 노화를 막는데 일정 수준 효과가 있다고 알려진 블루베리가

지방세포수를 4분의 3이나 줄여 다이어트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텍사스여대 시와니 모그헤 박사팀은 쥐에서 채취한 조직을 배양함으로써

블루베리 속에 들어있는 폴리페놀이 지방세포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관찰했다.

폴리페놀은 우리 몸에 있는 유해산소를 해가 없는 물질로 바꿔주는 항산화물질

중 하나로 암이나 심장병을 막는 등 여러 질병의 위험을 낮춘다고 알려져 있다.

실험 결과 저용량의 폴리페놀은 지방세포수를 27%, 고용량의 폴리페놀은 73%나

줄이고 새로운 지방세포의 생성을 막아 비만을 줄이는데 크게 도움이 됐다.

모그헤 박사는 “사람에게 적용해도 블루베리 효과가 전혀 엉뚱하게 나타날

수는 없다”며 “블루베리는 몸의 지방조직을 줄이는데 도움이 된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2011 미국영양학회의’에서 발표됐으며 미국방송 폭스뉴스 온라인

판,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온라인 판 등이 11일 보도했다.

박도영 기자 catsal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