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완견과 함께 사는 10대 더 활발하다

안 키우는 가정보다 앉아 보내는 시간 적어

애완견을 기르는 가정에서 성장하는 10대는 그렇지 않은 10대보다 훨씬 활발하며

매일 운동하는 양이 더 많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버지니아대학교 존 로날드 시라드 교수팀은 2006~2008년 평균 14세 10대

청소년과 그 부모 618쌍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했다.

그 결과 개와 함께 사는 가정의 10대는 하루 평균 32.1분 신체 활동을 했고 개와

함께 살지 않는 가정의 10대는 하루 평균 29.5분 신체활동을 했다. 그러나 애완견이

있든 없든 10대들은 하루에 해야 하는 신체활동 한 시간씩에는 한참 모자랐다.

연구진은 “활동량의 격차가 크지는 않지만 집에서 개를 키우는 청소년이 그렇지

않은 청소년보다 앉아서 보내는 시간이 더 적었다”며 “애완견이 가까이 있으면

신체활동을 늘릴 수 있는 중요한 계기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예방의학 저널(American Journal of Preventive Medicine)’에

게재됐으며 미국 건강웹진 헬스데이 등이 25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