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직女, 가난한 여자보다 술 더마셔

43%가 일주일에 한번이상 술마셔

전문적인 직업을 갖고 있는 중산층 여성이 저소득층 여성보다 2배 정도 많은 술을

먹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로얄 칼리지의 정신과 이안 길모어 박사는 2009년 국립통계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중산층 여성 중 43%가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 이상은 술을 마시고 있다고 밝혔다.

반면 저소득층 여성은 17%만 일주일에 한 번 술을 마셔 2배 이상 차이가 났다.

또한 소득이 많은 여성 중 절반이 하루 권장량보다 많은 술을 마시고 있었다.

반면 저소득층 여성은 절반에 해당하는 22%만이 과음을 했다.

전문적인 직업을 갖고 있는 중산층 여성은 일에서 많은 스트레스를 받았고 이를

술로 푸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이다.

2009년 통계청 자료에 의하면 국내에서 알코올성 간질환이나 알코올로 인한 정신행동

장애로 인해 한 해 4500여명이 사망하고 있다고 한다.

또한 복지부가 실시한 국민건강영양조사에서 2008년 20세 이상 국민의 음주율을

보면 여성의 45%가 술을 마시고 있었는데 여성음주는 2001년 이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특히 2010년 자료에는 여성 중 16%가 주 1~2회, 3.4%가 주 3~4회 정도 술을

마시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희의료원 한의과대학 부속한방병원 금주클리닉의 김영철 내과 교수는 “소득과

음주율의 관계에 대한 국내 자료는 좀 더 살펴봐야 한다”면서도 “아직 여성보다는

남성이 술로 인해 사망하는 비율이 높지만 여성의 음주율이 계속 높아지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영국일간지 데일리메일 등이 28일 보도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