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남자, 비만-술 피해야 통풍 예방

전남대병원, 2003~2010년 자료 분석

통풍환자 10명 가운데 7명이 50대 이상이고 특히 환자의 90%는 남자로 밝혀졌다.

통풍은 혈액 내에 음식을 통해 섭취되는 퓨린(Purine)이라는 물질이 인체 내 대사

작용을 통해 생긴 요산의 혈중 농도가 높아지면서 요산염 결정이 관절의 연골, 힘줄,

주위 조직에 들러붙어 생기는 질병이다. 이는 관절 염증을 유발, 극심한 통증을 일으키며

요산염 결정에 의한 통풍결절(tophi)이 생기면서 관절의 변형이 발생하게 된다.

관절의 이상 외에도 다양한 신장질환을 일으키고 요산에 의해 콩팥에 돌이 생기는

콩팥돌증(신석증), 협심증이나 심근경색증과 같은 심혈관계질환 등의 합병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전남대병원은 2003년부터 2010년까지 8년간 류마티스내과에서 통풍으로 진단받은

환자를 분석했다. 8년간 통풍환자는 총 3979명이였으며 그 중 남성이 3646명으로

91.6%를 차지하였으며 여성은 333명으로 8.4%에 그쳤다.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에서 70대가 2888명으로 72.6%를 차지했다. 이어 40대가

563명으로 14.1%, 30대가 225명으로 5.7%를 나타났다. 그 중 60대가 29.1%인 1156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50대가 24.2%인 962명), 70대가 19.4%인 770명, 40대가 14.1%인 563명으로

나타났다.

연도별로는 2003년에 360명에서 2006년에는 490명, 2010년에는 647명으로 8년

새 환자가 1.8배 증가했다.

통풍이 주로 남성에게 많이 발생하는 이유는 남성은 콩팥에서의 요산 제거 능력이

나이가 들수록 감소하는데 반해 여성은 폐경 이전까지는 여성호르몬의 영향으로 요산

제거 능력이 유지되기 때문이다.

또 과거 고기 등 기름진 음식을 많이 먹는 왕족이나 귀족에게 많이 발생해 ‘황제의

병’이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는 통풍은 서구식 식생활 습관과 인구 고령화로 지속적으로

환자가 늘고 있다.  

전남대병원 류마티스내과 박용욱 교수는 “통풍은 비교적 치료가 잘 되는 질병으로

매년 두 차례 이상 반복적으로 통풍 발작이 나타난다면 약물 치료를 받아야 한다”며

“대부분의 통풍 환자들이 비만인 경우가 많으므로 정상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고

술도 피해야 한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