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연금, 건강 해치는 기업에 투자하다니….

카지노, 주류, 담배 기업에 2조 8천억 원 투자

국민 세금으로 모은 국민연금이 건강에 나쁜 영향을 끼칠 수 있는 담배 술 그리고

도박 관련 회사에 거액의 기금을 투자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금연, 절주, 단도박을

외치면서 실제로는 이런 기업에 투자하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민주당 전현희 의원이 국민연금공단에서 제출받은 투자내역

및 손익자료에 따르면 국민연금공단은 최근 5년간 직접 및 위탁투자를 통해 국내

도박, 술, 담배 기업에 총 2조 8234억원을 투자했다. 국외에서도 총 5억 8049만 달러를

도박, 술, 담배 기업에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연금의 국내 도박, 술, 담배 등 7개 기업에 대한 투자액은 2006년 3972억원에서

 2007년 6534억원, 2008년 8299억원으로 급증했다. 2009년과 2010년에는 4000억원대로

낮아졌다.

2006년 1360만 달러였던 해외 도박, 술, 담배 기업에 대한 투자는 2007년 3572만

달러로 늘었다. 이후에도 계속 늘어나 2010년 8월말 현재 2억 7098만 달러로 매년

2배 가까운 증가폭을 보였다.

국민연금은 강원랜드, 파라다이스, GKL(그랜드코리아레저) 등 대형 카지노, 도박기업에

총 6438억원을 투자해 327억원의 수익을 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진로, 하이트홀딩스,

하이트맥주에 총 1364억원을 투자해 263억원의 손실을 봤다. 담배회사인 KT&G에도

2조 432억원을 투자하여 1067억원의 수익을 얻었다.

외국의 담배기업에도 총 4억 538만 달러를 투자했다. 뒤를 이어 맥주 1억 1235만달러,

사행성 기업에 3293만달러, 와인과 증류주 생산기업에 2980만달러를 투자하는 등

최근 5년간 5억 8047만달러를 투자했다.

전현희 의원은 “정부가 국민의 건강증진을 위해 흡연과 알코올중독, 도박중독을

예방하기 위해 수백억원의 예산을 쓰는 한편에서 국민연금은 오직 수익률만 쫓아

사행성사업과 술, 담배 기업을 가리지 않고 막대한 연기금을 투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민연금공단 전광우 이사장은 “국민연금이 공익성이 중요하지만 수익성도 무시할

수 없는  측면이 있었다”며 “2008년부터 국민건강에 해로운 기업에 대한 투자를

줄이고 있다”고 말했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