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에 한번 40분 명상, 청소년 행복감 ‘쑥’

몸과 마음 이완하고 스트레스-불안감 줄어들어

학업과 성장통 때문에 스트레스가 가득한 청소년에게 몸과 마음을 이완하고 주의력을

높이는 훈련인 ‘마음챙기기 명상’을 하게 하면 불안감이 줄어들고 행복한 감정이

크게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캠브리지대학 펠리시어 후퍼트 교수팀은 14~15세 청소년 155명을 대상으로

4주 동안 일주일에 40분씩 ‘마음챙기기 명상’ 수업을 했다. 이 명상수업은 의자나

교실 바닥에 앉아 자기 호흡에 집중하고 걷는 것과 연관된 모든 감각을 상상 속의

눈으로 살피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구진은 명상 수업을 시작하기 전과 후의 행복감(well-being)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다. 연구진은 행복감을 행복, 만족, 애정과 같은 긍정적인 감정의 종합으로 정의했다.

청소년들은 명상 수업을 성실하게 즐겼다. 명상수업 후 행복감이 증가했고 집중력이

더 높아졌다. 불안지수가 높아 고통 받고 있던 학생들은 명상 수업에 참여한 뒤 불안지수가

많이 줄어드는 효과도 있었다.

후퍼트 교수는 “마음 챙기기 명상법은 행복감을 크게 높일 수 있는 좋은 방법”이라며

“스트레스를 줄여줄 뿐 아니라 교실 안팎에서 집중력과 감정통제 능력을 키우게

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긍정심리학 저널(Journal of Positive Psychology)’에 게재됐으며

미국 과학논문 소개사이트 유레칼러트, 이사이언스뉴스 등이 1일 보도했다.

박양명 기자 toan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