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병 있는 태아면 안 낳겠다,” 임신부 60%

고려대병원 장기영교수팀, “수술 없이 완치율 높다”

심장병이 있는 태아를 갖게 되면 낙태를 선택하겠다는 임산부가 10명중 6명에

이른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고려대병원 소아청소년과 장기영 교수 팀이 올해 2월부터 4개월간 병원에 어린이

환자와 함께 찾아온 엄마 1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만일 아기가 심장병을

갖고 있다는 것을 임신중 알았다면 분만하겠느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40%(40명)만이

분만 하겠다고 했고 나머지는 낙태하겠다고 답했다. 특히 임신한 아기가 복잡 심장병이라면

66%는 낙태하겠다고 답했다.

그러나 실제 한번만 치료하면 완치할 수 있는 단순심장병은 전체 선천성 심장병환자의

70%에 이를 정도여서 적절히 치료하면 95% 이상 완치할 수 있다.

장교수팀은 “선천성 심장병아기는 대개 잘못되고 사회생활이 어렵다는 오해를

하고 있어 생각이 바뀌어야 한다”면서 “정상적인 사회 경제적 생활이 가능한 단순심장병

아기들이 낙태로 희생된다면 나라로서도 크나큰 인적 손실”이라고 주장했다.

고려대병원에서 선천성 심장병의 비수술적 치료를 하고 있는 장기영 교수는 “심방중격

결손이나 동맥관 개존증, 폐동맥 협착과 같은 단순 선천성 심장병 환자들은 대부분의

경우 가슴절개 대신 기구를 이용한 비수술적 치료로 완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장 교수는 또 “비수술적 치료는 가슴에 흉터도 안 남기고, 회복도 매우 빨라 시술하고

다음날 퇴원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엄마들은 심장병아기 치료비용에 국가 보조가 충분하다면 65%가 분만하겠다고

답해 정부 등의 지원이 있다면 출산율 증가에 변화가 있을 수 있음을 보였다.

손인규 기자 ikson@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