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고 허스키한 목소리, 이성을 유혹한다

낮은 톤이 ‘우월한 짝’ 찾는 이성 본능 흔들어

배우 김해숙이 최근 한 토크쇼에 나와 “연기를 위해 담배를 배웠다”고 고백해

화제가 되었다. “목소리가 앵앵거리는 편이어서 배우로서 약점이 될 것”이라는

작가 김수현의 지적이 있자 목소리 톤을 낮추기 위해 안피우던 담배를 입에 댔다는

것이다.

낮고 허스키한 목소리는 김해숙의 경우 연기의 깊이를 더하는 요소로 작용했다지만

보통 사람들에게는 이성을 끌어당기는 힘을 발휘할 수도 있겠다.

남자든 여자든 중저음으로 깔고 말하면 상대 이성은 본능적으로 “매력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병헌이나 이선균 같은 배우가 여심을 흔드는 데에는

잘생긴 외모 때문만이 아니라 낮고 부드러운 목소리도 힘을 보태고 있다는 것이다.

미국 올브라이트대와 볼티모어대 연구진은 남성 20명과 여성 25명으로 구성된

대학생 연구 대상자에게 각각 이성 3명의 사진을 보여주고 전화 통화를 하게 했다.

그 뒤 연구진은 대학생들에게 접촉한 이성에 대한 느낌을 ‘매력적’, ‘매력적이지

않음’, ‘보통’ 등 세 분류로 나눠 평가하게 했다. 또 자극에 대한 감정 반응으로

일어나는 피부의 전기 전도 변화인 ‘전기 피부 반응’도 측정했다. 이 측정법은

매력적인 이성을 대할 때 크게 높아진다.  

연구 결과 전화기에서 들려오는 목소리가 가장 낮은 이성을 매력적이라고 꼽는

비율이 제일 높았다. 이런 이성과 대화할 때 전기 피부 반응도 급격하게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남녀 모두 목소리 톤이 낮은 사람일수록 이성에게 더 인기를 끌었다”며

“목소리는 잠재적 배우자인 이성들에게 자신의 생물학적인 가치와 사회적인 정보를

전달하는 소중한 수단으로 작용한다”고 설명했다.

사람들은 목소리가 톤이 낮고 허스키한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더 젊고

성적으로 매력있고 따뜻하고 정직하며 사회적인 성취가 있는 사람일 것으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 이처럼 중저음의 목소리를 가진 사람은 이성의 매력과 주의를 더 끌기

때문에 더 멋지고 마음에 드는 배우자를 찾는데 유리하다고 볼 수 있다.

사람들은 어떤 상대와 말하느냐와 어떤 감정 상태에 있느냐에 따라 목소리를 바꾸기도

했다. 여성 목소리는 하급자나 또래보다는 상사에게 더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고

남성은 또래와 이야기 할 때 더 좋은 반응을 이끌어 냈다.

▶목소리가 섹시한 여배우 10명

1. 미셸 파이퍼

2. 안젤리나 졸리

3. 스칼렛 요한슨

4. 멜라니 그리피스

5. 마릴린 몬로

6. 키라 나이틀리

7. 말린 디트리히

8. 로렌 바칼

9. 미리암 마고일레

10. 캐스린 터너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