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위기단계 ‘심각’으로 격상

범정부차원 중앙재난대책본부 구성

정부는 3일 신종플루 관련 국가 전염병 재난단계를 최고인 ‘심각(’Red)로 격상하고

관련 후속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중앙인플루엔자 대책본부는 신종플루 감염환자가 예상보다 빠르게

늘어나는 등 상황이 나빠지고 있고, 이 같은 추세가 앞으로 계속될 것으로 우려돼

 관계부처 합동회의와 전문가 회의 등을 거쳐 3일 오후 종합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라고

2일 밝혔다.

발표내용에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구성 및 인력동원 계획, 부서별 대책 등이

포함된다.

중앙대책본부는 지자체를 포함한 보건소, 군 등 정부조직과 시군구별 대책본부를

담당하고 복지부는 감염자 및 사망자 관리, 역학조사 등을 맡게 된다.

다만 집단 감염의 통로인 학교 대책은 부처와 전문가별로 이견이 없고 교육과학기술부의

행정지침이 하달된 지 일주일도 되지 않아 현 대응수위를 유지하되 확산세가 이어지면

조기 방학, 휴교령 등 추가대책을 마련한다는 선에서 정리될 예정이다.

정부는 지난 2006년 조류독감 발생 때 국가전염병재난단계를 만들었으나 최고단계가

선포돼 범정부 차원의 재단대책본부가 세워진 적은 없었다.

국가전염병재난단계는 ‘관심(Blue)’-주의(Yellow)’-‘경계(Orange)’-‘심각(Red)’

등 4단계로 구분돼있다. 정부는 지난 7월 21일 경계 단계로 발령한 후 지금까지 이

단계를 유지했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주 하루 평균 신종플루 확진환자는 8857명으로 그 전주

4420명에 비해 2배 늘었다. 지난달 30일 항바이러스제 처방건수도 12만4000건으로

일일 최대를 기록했다.

지난달 31일까지 신종플루로 인한 중증 합병증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한 환자는

48명이고 사망자는 총 40명이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