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주 마시면 중년여성 뼈 튼튼해져

맥주 속 규소가 골다공증 예방 효과

중년 여성이 맥주를 규칙적으로 마시면 뼈가 튼튼해져 골다공증으로 덜 고통 받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스페인 엑스트레마두라 대학의 후안 사모라노 교수는 평균 나이 48세의 건강한

여성 1700명의 음주 습관을 조사하고 이들의 손가락 뼈 밀도를 초음파로 검사했다.

여성의 손가락 뼈는 골다공증이 처음 나타나는 부위 중 하나다.

그 결과 맥주를 하루에 1파인트(570ml) 이상 마시는 여성의 뼈 손실이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1파인트보다 적은 맥주를 규칙적으로 마신 여성도 맥주를 안 마신

여성보다는 뼈 밀도가 좋았다. 와인에는 이런 효과가 없었다고 연구진은 밝혔다.

맥주가 뼈를 튼튼하게 만드는 이유는 맥주에 규소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규소는

뼈가 부서지는 것을 막고 새로운 뼈가 형성되는 것을 돕는다. 또 맥주에 들어 있는

식물성 에스트로겐인 피토에스트로겐도 뼈 건강을 돕는다.

연구진은 “규소가 뼈 건강에 중요한 역할을 하며 맥주는 서양 음식 중 규소 함량이

가장 높은 편”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 연구 결과는 지난 3월 미국 터프츠대학 연구진이 발표한 내용과는 상충된다.

당시 연구진은 남자는 맥주를 하루 1~3잔, 여성은 와인이나 증류주 2잔 이상을 마시면

골밀도가 좋아진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엉덩이와 척추의 골밀도를 검사해 이런 결론을

내렸다.

사모라노 교수의 연구 결과는 ‘네이처(Nature)’에 실렸으며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텔레그라프 등이 12일 보도했다.

소수정 기자 crystalso@kormedi.com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Share with Kakao

댓글을 달아주세요.

귀하의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관련 기사